서울 한복판 공중정원 보행친화 시대 스타트

‘서울로 7017’ 새달 20일 개방

역세권에 시세 60% 임대…脫도심 막는다

<서울형 도시재생 디벨로퍼 2> 콤팩트 시티

피플인

[명예기자 마당] # ‘여행주간’ 떠나 볼까요 l 2017-04-24
바야흐로 봄 기운이 완연한 여행주간이다. 봄가을에 일정 시기를 정해 관광을 장려하는 ‘여행주간’이 올해에는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로 정해졌다. 중간에 징검 다리 연휴도 있기에 실제로 주변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듯하다. 특히 중앙부처 공무원들은 장미대선 이후 대…
[해외에서 온 편지] 태국 교육부의 전화 한 통… 한국어, 네가 자랑… l 2017-04-24
윤소영 교육부 태국한국교육원장 2년 전 방콕에 있는 태국한국교육원 원장으로 부임해 새삼스럽게 놀란 게 있다. 바로 태국인들의 뜨거운 한국어 학습 열기였다.태국에서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대학은 40여곳에 이른다.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사설 학원도 적지 않다. 한국교육원에서 직접 운영하는 한…
[알고 계셨나요] 200년 전에 ‘권익위’를… 정약용이 공직사회에 던… l 2017-04-24
200년 전 다산 정약용이 국민권익위원회와 같은 민원 기관 신설을 제안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정약용은 1817년 발간된 경세유표에서 모든 백성들의 민원과 신고 접수를 담당하는 ‘노고원’(路鼓院)이라는 전담부서의 신설을 제안했다.노고원이란 정부부서를 대궐 밖에 설치해 원통한 일…
[명예기자 마당] # 범죄 분석계의 ‘추추 트레인’ l 2017-04-24
“7번 축구 클럽 티셔츠를 입은 이 사람이다.”지난해 5월 필리핀 타이타이시 지역 한국인 피살 사건 용의자를 찾는 순간이었다. 당시 필리핀에 파견된 대구경찰청 범죄분석관 추창우(45) 경사가 범행 현장을 분석해 용의자의 동선을 역추적, CC(폐쇄회로)TV 영상을 발견한 것이다. “현장을 재구성해 …
[그 시절 공직 한 컷] 봄이면 나타난 ‘공포의 외인구단’ l 2017-04-24
1962년 교통부 대 체신부의 친선 야구대회 모습이다. 교통부는 현재 국토교통부로 바뀌었고, 우편과 전기 통신 업무 등을 하던 체신부는 1994년 정보통신부를 거쳐 미래창조과학부 등으로 명맥이 이어지고 있다. 친선 야구대회지만 유니폼을 제대로 갖춰 입은 모습이 인상적이다. 봄이 되면서 공무원들…
[역사속 공무원] 아시아 한류의 원조 이수광 l 2017-04-24
中서 한시 교류한 베트남 사신 본국에 퍼뜨려 시집 품귀 현상 日·태국서도 “읽고 싶다” 대유행한류의 원조가 케이팝이라고만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조선시대에도 겸재 정선은 중국에서 그의 그림을 사러 온 중국인이 집 앞에 장사진을 칠 만큼 한류스타였다. 조선의 또 다른 한류스타로는 이수광이 …
[해외에서 온 편지] 이국 땅에서 영어는 ‘번뇌’… 한국인 직원끼… l 2017-04-17
국제기구의 최고봉인 유엔에 어떻게 들어갈 수 있느냐는 질문을 자주 받는다. 올해로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이사회(UN ESCAP)에서 일한 지 10년이 됐다. 6개월에 걸친 시험과 면접을 통과한 2007년 2월 가족과 함께 태국으로 이사했다. 입사 전 한국 정부원조기관에서 10여년 동안 개발도상국 지…
[명예기자 마당] 봄비가 유난히 그리운 그들 l 2017-04-17
20세기 최고의 시인 T S 엘리엇은 4월을 잔인한 달이라고 노래했다. 4월이 잔인한 이유가 있다. 공휴일이 없어서, 보너스가 없는 달이라서, 사랑하는 사람이 날 바라봐 주지 않아서…. 이런 낭만적인 이유라면 잔인한 달도 기꺼이 맞이할 수 있겠지만 산림청과 지자체 산불담당 직원들에게 4월은 그야…
[명예기자 마당] 교육부 새 사무관들 ‘열토 중’ l 2017-04-17
지난 12일 오전 11시 30분. 교육부 신규 사무관 22명의 눈이 일제히 반짝였다. 점심을 겸한 ‘브라운 백 미팅’에서 허기도 잊은 채 동기들과 서로 토론하며 중요한 사항을 받아적는 모습이 여간 예사롭지 않다.올해 1월 1일자로 교육부에 온 신규 사무관들은 오는 8월 20일까지 수습 기간을 거친다. 이…
[그 시절 공직 한 컷] ‘☆’은 내 가슴에… 공무원 훈장 수여에 쏠… l 2017-04-17
1960년 현재의 조달청인 외자청에서 공무원 표창식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행사 참석자들이 도열해 행사를 지켜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외자청은 1955년 설치되었다가 1961년 폐지된 부흥부장관 소속기관이다. 외국의 원조로 도입되는 물자관리 업무 등을 맡았다. 외자청은 1961년 5·16군사정변 이후…
[라이프 톡톡] “우리끼리 야구 가능”… 쌍쌍둥이 아빠의 ‘다이아… l 2017-04-17
“아이가 넷이라고 하면 대뜸 ‘부자신가 봐요’라는 반응부터 나옵니다. 요즘 애 키우는 일이 그만큼 녹록지 않다는 방증이겠죠?”박주영(42) 금융소비자과장은 금융위원회 안에서 ‘쌍쌍둥이 아빠’로 통한다. 맞벌이를 해도 애 하나 키우기 어렵다는 요즘, 외벌이로 네 아이를 키우려 열심히 뛰는 용…
[역사속 공무원] 가짜뉴스에 두 번 죽은 정발 장군 l 2017-04-17
활약상 65년 만에 재조명돼 부활 5월 대선을 앞두고 가짜뉴스 논란으로 더욱 정국이 시끄럽다. 조선왕조실록도 임진왜란에서 처음으로 전사한 지휘관 정발에 대한 기록을 65년 만에 정정했다.1592년 5월 23일(양력 환산) 발발한 임진왜란에서 부산진 첨사 정발(鄭撥)은 절영도(영도)에서 사냥을 마치고…
[라이프 톡톡] 광메모리 네이처 논문의 제1 저자 ‘미래부 멘사’ l 2017-04-10
“이공계 출신이지만 전공 공부를 멀리한 세월이 10년입니다. 실험실에 들어가서는 논문을 위한 실험은커녕 옛날에 배운 것들을 복습하기에 바빴죠. 박사과정이라곤 하지만 처음 1년 동안은 학부생들 사이에서 전공 수업을 같이 들었다니까요.”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엔지니어링 사이언스를 전공하는 미…
[퍼블릭 詩 IN] 개나리와 복사꽃 사이 l 2017-04-10
개나리와 복사꽃 사이 빌딩 한켠 고향소식이살포시 내린다아이가 악보를 모둔다복사꽃 음표를 메단다노란대문 닫혀 있는빛바랜 담장 아래이분음표를 쏟아내는개나리가 모자를 벗고 있었다아침햇살이새벽 어스름을 등지고 있었다이용주(서울시 서부수도사업소 현장민원과) 2014년 ‘시와세계’등단, 서울…
[해외에서 온 편지] 16년만에 한·중 지방 행사 첫 무산… ‘사드 혹… l 2017-04-10
베이징의 거리에는 이른 봄인데도 노란 개나리가 만개했고, 하천 옆으로 줄지어 심어진 이름 모를 분홍색 꽃은 길 가는 이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북경에 벌써 따뜻한 봄이 왔다.1992년 8월 24일 한·중 양국이 공식 수교한 이후 같은 해 11월 1일 전남 목포시와 장쑤(江蘇)성 롄윈강(連云港)시 간에 최…
[역사속 공무원] ‘K9’ 자주포 시조는 ‘문종화차’ l 2017-04-10
자동차 이름으로 유명한 ‘K9’은 신개념 포병 무기이기도 하다. 터키, 폴란드, 핀란드에도 수출할 정도로 세계 최강인 자주 곡사포 ‘K9’을 우리 스스로 개발한 것은 15세기에 이미 세계 최초로 화차를 만든 조상의 유전자 덕이란 생각이다.조선시대에는 모두 5종의 화차가 만들어졌는데, 그중 문종이…
[그 시절 공직 한 컷] “북한산 계곡에서 시비 걸지 맙시다”… 봄날… l 2017-04-10
1975년 서울 북한산 자락의 정릉과 송추에서 공무원들이 들놀이 퇴폐풍조 근절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40여년이 지난 요즘에도 북한산 자락에는 여전히 불법 음식점을 둘러싼 공무원과 식당주인들의 갈등이 반복되고 있다. 계곡에 평상을 펴 놓고 자릿세를 받는 등 개발제한구역에서 불법적 행위를 하는…
[해외에서 온 편지] ‘빈 필’ 1만 3000원의 ‘여유’…사법개혁 30… l 2017-04-03
“빈은 세계의 수도다.” 낯설겠지만, 형사사법의 세계에서는 틀린 말이 아니다. 테러·부정부패 등 초국가적 범죄에 대응하고, 각종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 개선과 회원국 지원을 임무로 하는 국제기구인 유엔 마약범죄사무소(UNODC)의 소재지이기 때문이다.오스트리아에서 근무한 지 2년이 되어 …
[명예기자 마당] 혼밥, 그 자유를 먹는다 l 2017-04-03
요즘 정부서울청사 구내 식당은 점심 시간 후반에도 꽤 붐빈다. 대부분은 체력단련실이나 근처 스포츠센터에서 운동을 마친 후 홀로 식사를 하기 때문이다. 혼자서 식사를 하는 공무원의 옆자리에는 동료 대신 운동복이 담긴 쇼핑백이 자리를 차지한다. 몸은 피곤할지 몰라도 자신의 건강을 위해 운동을…
[라이프 톡톡] 군인에서 중앙 공무원으로… 책 8권 낸 ‘미래부 칸트… l 2017-04-03
“군인에서 중앙정부 공무원으로, 40대 중반에 직업을 바꾸면서 정체성에 큰 혼란을 느꼈지만 전화위복이 됐죠.”김창환(56) 미래창조과학부 비상안전기획관실 사무관은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그는 바쁜 일상에 틈틈이 출간한 책이 8권이다. 몽골 고비사막 마라톤에서 우승한 특이한 이력의 공무원이…
1 | 2 | 3 | 4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