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용산, 주민 명예국장 112명 위촉

감사·행정·재정·보건 등 분야 구민 의견 구청 회의때 건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낙선자를 명예구청장으로 위촉하기로 하는 등 ‘통 큰’ 주민참여·소통 행정을 펼치고 있는 용산구가 이번에는 주민 112명을 명예국장으로 위촉해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명예구청장이 성장현 구청장과 함께 구정 전체를 감독하고 주민 의견을 반영해 구정의 큰 그림을 그려 간다면, 명예국장은 구정 분야별로 전문성을 살린 활동에 집중한다. 구는 감사, 행정, 재정, 주민, 도시, 건설, 보건 분야에서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주민들을 16개 동주민센터의 추천을 받아 명예국장으로 선정했다. 명예국장들은 구정 전반을 이해하고 효율적인 활동을 위해 구정 현황 및 활동 방법 등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 이들은 1년간 무보수 명예직으로 활동하며 구청 주요 행사 및 회의에 참석하게 된다. 또 각 국별 업무보고 때 의견을 개진하고 주민 목소리를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도 한다. 임기 말에는 활동성과 보고회를 열어 국별 구정 종합평가를 발표한다. 특히 이들에게는 부여된 권한만큼 그에 따른 감시도 받는다. 구는 명예국장들의 활동을 활성화하고 건전한 주민소통 행정을 돕기 위해 이들의 활동사항을 홈페이지에 일일이 공개하기로 했다.

성 구청장은 “행정기관과 주민의 가교 역할을 담당할 명예국장들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며 “내부에서 볼 수 없는 여러 개선점을 찾아내 구정에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명예구청장 제도를 도입해 현재 일반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모 절차를 진행 중이다. 내년에는 구청장 선거에서 낙마한 후보자들을 명예구청장으로 모셔 구정에 대한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2-08-0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