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용산구 ‘사랑의 집수리’ 일석이조네

취약계층 18가구 집 고쳐주고 일자리도 만들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희망 사랑의 집수리 사업’이 주거 환경 개선과 일자리 창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다. 용산구는 새마을금고 용산구협의회와 손잡고 ‘지역희망 사랑의 집수리 사업’을 벌여 올 하반기 저소득층 18가구의 집을 수리해 주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집이 없는 사람들에게 살 곳을 만들어 주는 사랑의 집짓기 해비탯 사업과 유사한 것이다. 이 사업은 2011년 시작됐다. 구 예산으로 실시하는 저소득층 주거 환경 개선 사업과는 별도의 사업으로 민간 지원을 받는 비예산 사업이다. 새마을금고 용산구협의회가 공동협력 협약에 따라 1가구당 100만원 규모의 사업 비용을 지원한다. 올 상반기에는 114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16가구의 집을 손봤다. 지난해에는 총 20가구가 사랑의 집수리 혜택을 봤다.

집수리는 용산지역자활센터 집수리 사업단이 맡았다. 동 주민센터에서 기초생활수급자 가정을 대상으로 실태 조사를 벌여 집수리 사업 대상으로 선정하면 집수리 사업단이 즉시 투입된다. 사업단은 도배, 장판, 싱크대, 차양, 전기시설 등을 모조리 손보고,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일부 가전제품, 가구도 지원해 준다. 특히 사업단은 집수리 인력으로 취업 취약 계층을 고용해 일자리 창출 효과까지 내고 있다. 현재 사업단에서 일하는 인력 대부분은 기초생활수급자 출신으로 사업단 일을 하면서 수급자 신분에서 벗어난 주민들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용산구에서 지역 희망 집수리 사업과 같이 저소득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을 주는 훈훈한 사업들이 등불처럼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2-08-1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