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주민 적극 참여없이 성공 못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기좋은 지역만들기는 주민이 반드시 주체가 되어야 하며,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없이는 ‘살기좋은 지역’이란 존재할 수 없을 것으로 지적됐다. 또 살기좋은지역만들기 ‘국가’지정 사업으로 선정된 30개 자치단체는 6월 말까지 사업계획을 재설계해 행정자치부에 제출해야 한다.

1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차 ‘살기좋은지역만들기 정책포럼’에서 참석자들이 주제 발표와 토론을 하고 있다.
김명국기자 daunso@seoul.co.kr



행정자치부와 국가균형위, 서울신문사가 공동으로 1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참여와 신뢰를 통한 민간 협력방안 모색’이란 주제로 개최한 제1회 살기좋은 지역만들기 정책포럼에서 전문가들은 이 사업이 성공하려면 주민의 참여가 절실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주제발표에서 연세대 이삼열 교수는 “사업의 주체는 주민이 되어야 하며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없이는 살기좋은 지역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에 기반이 부족하기 때문에 주민을 도와줄 수 있는 존재 역시 필요하다.”면서 “주민을 돕는 주체는 정부와 시민단체 등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화여대 박통희 교수는 “정책과정에 주민이 적극 참여하게 되면 정부에 대한 신뢰도 높아져 사업추진에 크게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사회 겸 주제발표를 한 연세대 이종수 교수는 “행정학을 20년 공부하면서 행정이 패러다임을 바로잡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면서 “이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선 방향성을 제대로 잡고 지역공동체를 복원하려는 노력을 우선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행자부 문영훈 살기좋은지역기획팀장은 “선정된 30곳은 3월 말까지 주민과 함께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해야 하고,6월 말까지 물적·인적 자원의 운영시스템을 재설계해야 한다.”면서 “사업은 7월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우득정 서울신문 논설위원, 모성은 지역경제학회 부회장, 이호 풀뿌리자치연구소 소장 등이 지정토론을 벌였다.

조덕현기자 hyoun@seoul.co.kr

2007-2-14 0:0: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