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 시험 ‘독학사 학위’ 차별 없앤다

이영호 법제처 과장에게 들어본 ‘올 법령정비’

‘가야 왕도’ 김해, 역사·테마 도시로

한글·장군차박물관…6개 ‘작은 박물관’ 추진

교통시설 개선 201곳 사고사망 60% 감소

안전처, 과속·중앙선 침범 등 크게 줄어

topSection[1]['ko_name']

부산 영화제·불꽃 축제 차 5000여대 수출 효과

수정 : 2010-11-10 00: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와 부산불꽃축제의 경제적 유발 효과가 각각 536억원, 7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발전연구원(이하 부발연)은 ‘국제영화제와 불꽃축제의 경제적 효과’를 분석한 결과, 부산국제영화제는 생산유발액 536억원, 소득유발액 126억원, 취업유발인원 1115명으로 분석됐다고 9일 밝혔다. 또 부산불꽃축제는 생산유발액 750억원, 소득유발액 311억원, 취업유발인원 1737명으로 조사됐다.

부발연 관계자는 “양대 축제의 경제적 파급 효과는 르노삼성자동차 SM5를 5145대 수출하거나, 중소기업 26개를 매년 운영하는 것과 맞먹는다.”고 설명했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성공은 민간전문가 중심의 자율적 운영, PIFF 전 집행위원장의 역량, 관객들의 자발적 참여, 자원봉사자의 헌신적 참여 등에 크게 힘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부산불꽃축제는 부산시의 적극적 의지, 접근성·관객 집적 기능을 갖춘 광안리해수욕장의 입지, ‘나이아가라 폭포’ 로 대표되는 역동적 콘텐츠 등이 조화를 이룬 결과로 평가됐다.

이들 축제의 발전을 위해서는 글로벌 축제로 키워 나가야하며, 특히 부산국제영화제는 안정적 개최 기반 조성과 영상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에서 재원을 출연하는 재단법인화 추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10-11-10 16면

표창원 ‘나체 朴대통령’ 풍자화 전시…새누리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획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에 나체 상태의 박근혜 대통령 풍자 그림이 전시된 것이 알려지면서 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활력 한 잔·웃음 한 잔

이용자 10만명 눈앞 ‘노원실버카페’

베트남댁이 차린 바나나 차례상

마포, 결혼 이민자 ‘설 어울마당’

공공 빅데이터 성과 공유대회

김성렬 행자부 차관 참석

전북권 “경제 논리보다 사람”

현대중 군산조선소 가동 유지 촉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