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따오기 암컷 새끼 “‘포롱이’라고 불러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연기념물 제198호 따오기를 복원 중인 경남 창녕군은 지난해 5월 새로 태어난 암컷 새끼 이름을 ‘포롱이’로 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포롱이는 자연의 품에 포근히 안겨 포롱포롱 하늘로 날아가는 따오기의 비행 모습을 나타내는 말이다.

 앞서 경남도는 지난해 포롱이와 함께 태어난 수컷 새끼 이름을 ‘다소미’로 정했다.

 다소미는 새끼를 많이 낳아 우포늪과 같은 아름다운 늪을 널리 알려 달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포롱이’ ‘다소미’라고 불러주세요”
경남 창녕군 우포늪 인근 따오기복원센터에서 지난해 6월 태어난 천연기념물 제198호 암컷 ‘포롱이’(왼쪽)와 수컷 ‘다소미’가 즐겁게 놀고 있다.
창녕 창녕군=연합뉴스

 현재 창녕 우포늪 주변 따오기 생태복원센터에서 모두 6마리의 따오기가 사육되고 있다.

 지난 2008년 8월 중국에서 들여온 수컷 ‘양저우(洋洲)’와 암컷 ‘룽팅(龍亭)’은 2009년 6월에 암컷 ‘따루’와 ‘다미’를 낳았으며 지난해 6월 또 산란을 통해 수컷 ‘다소미’,암컷 ‘포롱이’가 각각 태어났다.

 창녕군 “현재 따루와 다미는 두 마리 모두 번식이 가능한 시기가 잘 이루어지고 있어 내년 봄에는 산란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포롱이와 다소미도 적응을 아주 잘해 건강하고 활동적”이라고 말했다.



 한편,환경부와 경남도,창녕군은 2008년부터 생물다양성 제고와 동아시아 멸종위기종 복원을 위한 국제협력사업으로 뜻을 모아 현재 창녕군 우포늪에 있는 따오기복원센터에서 복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