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Section[1]['ko_name']

신안 군청 42년만에 ‘내집 마련’

목포 셋방살이 마치고 압해도 신청사로 이전

수정 : 2011-04-26 00:28
전남 신안군이 ‘목포 더부살이’ 42년 만에 군 관할 구역인 압해도로 이전, 25일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신안군 신청사는 압해대교(목포~압해도)와 가까운 신장리 일대 4100여㎡ 부지에 전체면적 1100여㎡,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지어졌다. 29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이 청사는 배가 바다로 나가는 이미지를 형상화했으며 건물 꼭대기에 원형 전망대를 설치, 점점이 떠 있는 아름다운 다도해를 조망할 수 있다.

신안군이 목포 셋방살이에서 벗어나 행정구역 내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것은 1969년 무안군에서 떨어져 나온 지 42년 만이다. 그동안 낡고 비좁은 목포시 북교동 청사에서 30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해 왔다.

새 청사가 들어선 압해도는 목포와 다리로 이어져 목포시내에서 20~30분이면 닿고, 서남해의 관문 역할을 하는 송공항이 자리잡은 육·해상 교통의 요충지다. 특히 송공항에서 여객선이 다니는 자은, 안좌, 암태, 팔금면 등은 군청을 오가기 편리해졌고, 지도읍을 비롯한 임자도 등 북부권 주민들도 압해도와 무안 망운면을 잇는 연륙교가 오는 2013년 완공되면 군청 접근이 한결 쉬워진다. 군은 군 청사를 중심으로 확보해 놓은 10만㎡의 종합행정타운으로 목포에 있는 군 보건소를 연말쯤 이전할 계획이다. 박우량 군수는 “군 청사 이전은 신안군민의 자존심 회복은 물론 지역 화합과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안 최종필기자 choijp@seoul.co.kr
2011-04-26 15면

‘가스 공포’ 부산 광안리에 개미떼 수십만마리

부산시와 울산시에 지난 21일부터 가스 냄새와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잇따랐지만 나흘째 별다른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부산 광안리 백사장에서 줄지어 이동하는 수십만 마리 개미떼가 나타나 시민들이 대형 지진의 전조라며 우려하기도 했지만 이는 해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창신·숭인 1000억 들여 ‘리폼’

박원순 시장 “재생 속도 내겠다”

도림川은 행복川

‘10년 구상’ 이룬 유종필관악구청장

빵빵한 꿈 굽는 베이커리

영등포구 장애인 사업 ‘꿈더하기’

미래 박찬욱·봉준호가 자란다

구로 ‘4회 국제어린이영화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