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급여 진료비 5년 새 2배 증가

건보 보장률 65%→63%로 후퇴

“멧돼지 공포 못 참겠다”… 전국 소탕작전

지자체 농작물·인명 피해 비상

여성고용률 4년째 답보… 올 평균 50.2% 그쳐

30~34세 여성 취업자 올 증가율 -4.3%로 둔화

topSection[1]['ko_name']

신안 군청 42년만에 ‘내집 마련’

목포 셋방살이 마치고 압해도 신청사로 이전

수정 : 2011-04-26 00: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남 신안군이 ‘목포 더부살이’ 42년 만에 군 관할 구역인 압해도로 이전, 25일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신안군 신청사는 압해대교(목포~압해도)와 가까운 신장리 일대 4100여㎡ 부지에 전체면적 1100여㎡,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지어졌다. 29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이 청사는 배가 바다로 나가는 이미지를 형상화했으며 건물 꼭대기에 원형 전망대를 설치, 점점이 떠 있는 아름다운 다도해를 조망할 수 있다.

신안군이 목포 셋방살이에서 벗어나 행정구역 내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것은 1969년 무안군에서 떨어져 나온 지 42년 만이다. 그동안 낡고 비좁은 목포시 북교동 청사에서 30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해 왔다.

새 청사가 들어선 압해도는 목포와 다리로 이어져 목포시내에서 20~30분이면 닿고, 서남해의 관문 역할을 하는 송공항이 자리잡은 육·해상 교통의 요충지다. 특히 송공항에서 여객선이 다니는 자은, 안좌, 암태, 팔금면 등은 군청을 오가기 편리해졌고, 지도읍을 비롯한 임자도 등 북부권 주민들도 압해도와 무안 망운면을 잇는 연륙교가 오는 2013년 완공되면 군청 접근이 한결 쉬워진다. 군은 군 청사를 중심으로 확보해 놓은 10만㎡의 종합행정타운으로 목포에 있는 군 보건소를 연말쯤 이전할 계획이다. 박우량 군수는 “군 청사 이전은 신안군민의 자존심 회복은 물론 지역 화합과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안 최종필기자 choijp@seoul.co.kr
2011-04-26 15면

“김기춘, 박영선에 당했다며 아내에게 한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2차 청문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시한 영상으로 ‘최순실을 알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스터디룸·정보 多 있다

동작구 노량진 ‘취준생 사랑방’

재건축 현장서 “안전 또 안전

명일동 단지 공사장 안전 점검

이웃 살피는 종로 ‘복지 반장’

17개 동 1180여명 위촉식

동대문 복지정책 제안 한아름

구청장 복지플래너 현장 의견 들어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