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아버지·의경 아들 같은 서 근무 못한다

‘경찰 훈령’ 명기… 새달 의경 배치부터 적용

“정명훈감독 항공료 1억대 부당지급 의혹”

송재형 서울시의원, 10년간 항공요금 52건 전수조사

안산발전소 건립 40년 묶인 규제 풀었다

‘CJ공장 부지에 조성’ 협약서

topSection[1]['ko_name']

신안 군청 42년만에 ‘내집 마련’

목포 셋방살이 마치고 압해도 신청사로 이전

전남 신안군이 ‘목포 더부살이’ 42년 만에 군 관할 구역인 압해도로 이전, 25일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신안군 신청사는 압해대교(목포~압해도)와 가까운 신장리 일대 4100여㎡ 부지에 전체면적 1100여㎡,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지어졌다. 29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이 청사는 배가 바다로 나가는 이미지를 형상화했으며 건물 꼭대기에 원형 전망대를 설치, 점점이 떠 있는 아름다운 다도해를 조망할 수 있다.

신안군이 목포 셋방살이에서 벗어나 행정구역 내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것은 1969년 무안군에서 떨어져 나온 지 42년 만이다. 그동안 낡고 비좁은 목포시 북교동 청사에서 30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해 왔다.

새 청사가 들어선 압해도는 목포와 다리로 이어져 목포시내에서 20~30분이면 닿고, 서남해의 관문 역할을 하는 송공항이 자리잡은 육·해상 교통의 요충지다. 특히 송공항에서 여객선이 다니는 자은, 안좌, 암태, 팔금면 등은 군청을 오가기 편리해졌고, 지도읍을 비롯한 임자도 등 북부권 주민들도 압해도와 무안 망운면을 잇는 연륙교가 오는 2013년 완공되면 군청 접근이 한결 쉬워진다. 군은 군 청사를 중심으로 확보해 놓은 10만㎡의 종합행정타운으로 목포에 있는 군 보건소를 연말쯤 이전할 계획이다. 박우량 군수는 “군 청사 이전은 신안군민의 자존심 회복은 물론 지역 화합과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안 최종필기자 choijp@seoul.co.kr
2011-04-26 15면

요즘 원룸촌에 악취 진동하는 이유 알고보니…충

서울 서초구에서 자취를 하고 있는 직장인 김유석(가명·31) 씨는 지난 주말 최근 유행하는 ‘쿡방’(요리 방송프로그램)의 레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이창우 동작구청장 현장행정

“노량진 복합리조트 관광벨트 추진”

최창식 중구청장

방산시장 제1기 상인대학 졸업식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녹색환경대상 자치단체 부문 수상

이동진 도봉구청장

청소년 장애 체험 프로그램 운영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