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사망자 51%가 일반주택서 발생

심야 사망자 비율이 낮의 2.5배

2030년까지 10조 투입… ‘뉴강남’ 청사진

현대차 GBC·영동대로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topSection[1]['ko_name']

‘부산 국제 록페스티벌’ 개막

수정 : 2011-08-06 00: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부산 국제록페스티벌’이 5일 오후 부산 사상구 삼락강변공원에서 개막해 7일까지 록의 향연에 들어간다.

‘음악, 사람, 만남’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에는 독일, 일본, 영국, 인도, 대만 등 6개국 25개 팀이 출연한다.

지난해까지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열리다 올해부터 삼락강변공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처음으로 캠핑촌이 운영된다.

이날 전야제에는 인디밴드들이 출연해 열정적인 공연을 펼쳤고, 6~7일 본 공연엔 국내외 최정상급 록밴드들이 대거 참여해 한여름밤 록의 진수를 보여준다. 독일 헤비메탈 록 밴드의 지존인 ‘헤븐셜번’, 일본 오키나와 하드코어 밴드 ‘몽골800’, 타이완의 멜로디 블랙메탈 밴드 ‘소닉’, 일본 후쿠오카 펑크 록 밴드 ‘블랭크스’ 등이 출연한다.

국내에선 한국 록밴드의 전설 ‘부활’을 비롯해 국민 밴드 YB, 김창완 밴드, 크라잉넛, 노브레인 등이 가세한다. 부산시는 구포역과 김해공항, 사상시외버스터미널을 오가는 셔틀버스 2대를 운행한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11-08-06 10면

[단독] 대선주자들 비밀공간 차 안에서 뭐할까

대선 주자들에게 이동 차량은 ‘작은 집무실’이다. 최대한 많은 유권자를 만나려면 1분 1초도 허투루 쓸 수 없어 이동할 때도 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립돕는 장애인복지과 신설

장애인 유토피아 꿈꾸는 강서구

농구장 놀러오듯 편안한 청사

관악구 농구코트, 도서관, 갤러리

“어르신 이불, 무료세탁”

중랑구 독거노인 나눔 프로젝트

동작구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