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급여 진료비 5년 새 2배 증가

건보 보장률 65%→63%로 후퇴

“멧돼지 공포 못 참겠다”… 전국 소탕작전

지자체 농작물·인명 피해 비상

여성고용률 4년째 답보… 올 평균 50.2% 그쳐

30~34세 여성 취업자 올 증가율 -4.3%로 둔화

topSection[1]['ko_name']

‘부산 국제 록페스티벌’ 개막

수정 : 2011-08-06 00: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부산 국제록페스티벌’이 5일 오후 부산 사상구 삼락강변공원에서 개막해 7일까지 록의 향연에 들어간다.

‘음악, 사람, 만남’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에는 독일, 일본, 영국, 인도, 대만 등 6개국 25개 팀이 출연한다.

지난해까지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열리다 올해부터 삼락강변공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처음으로 캠핑촌이 운영된다.

이날 전야제에는 인디밴드들이 출연해 열정적인 공연을 펼쳤고, 6~7일 본 공연엔 국내외 최정상급 록밴드들이 대거 참여해 한여름밤 록의 진수를 보여준다. 독일 헤비메탈 록 밴드의 지존인 ‘헤븐셜번’, 일본 오키나와 하드코어 밴드 ‘몽골800’, 타이완의 멜로디 블랙메탈 밴드 ‘소닉’, 일본 후쿠오카 펑크 록 밴드 ‘블랭크스’ 등이 출연한다.

국내에선 한국 록밴드의 전설 ‘부활’을 비롯해 국민 밴드 YB, 김창완 밴드, 크라잉넛, 노브레인 등이 가세한다. 부산시는 구포역과 김해공항, 사상시외버스터미널을 오가는 셔틀버스 2대를 운행한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11-08-06 10면

“김기춘, 박영선에 당했다며 아내에게 한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2차 청문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시한 영상으로 ‘최순실을 알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스터디룸·정보 多 있다

동작구 노량진 ‘취준생 사랑방’

재건축 현장서 “안전 또 안전

명일동 단지 공사장 안전 점검

이웃 살피는 종로 ‘복지 반장’

17개 동 1180여명 위촉식

동대문 복지정책 제안 한아름

구청장 복지플래너 현장 의견 들어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