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비 싸면… 불법이라니?

서울콜택시 ‘시외할증 요금 20%’ 부과 딜레마

김영란법 ‘3·5·10만원’ 규개위 통과

사립교원·언론인 대상 가격 범위 결정

강남 알바생, 강북보다 ‘시급 72원’ 더 번다

서울시 알바 평균 시급 6718원

topSection[1]['ko_name']

‘부산 국제 록페스티벌’ 개막

수정 : 2011-08-06 00:16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부산 국제록페스티벌’이 5일 오후 부산 사상구 삼락강변공원에서 개막해 7일까지 록의 향연에 들어간다.

‘음악, 사람, 만남’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에는 독일, 일본, 영국, 인도, 대만 등 6개국 25개 팀이 출연한다.

지난해까지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열리다 올해부터 삼락강변공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처음으로 캠핑촌이 운영된다.

이날 전야제에는 인디밴드들이 출연해 열정적인 공연을 펼쳤고, 6~7일 본 공연엔 국내외 최정상급 록밴드들이 대거 참여해 한여름밤 록의 진수를 보여준다. 독일 헤비메탈 록 밴드의 지존인 ‘헤븐셜번’, 일본 오키나와 하드코어 밴드 ‘몽골800’, 타이완의 멜로디 블랙메탈 밴드 ‘소닉’, 일본 후쿠오카 펑크 록 밴드 ‘블랭크스’ 등이 출연한다.

국내에선 한국 록밴드의 전설 ‘부활’을 비롯해 국민 밴드 YB, 김창완 밴드, 크라잉넛, 노브레인 등이 가세한다. 부산시는 구포역과 김해공항, 사상시외버스터미널을 오가는 셔틀버스 2대를 운행한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11-08-06 10면

‘가스 공포’ 부산 광안리에 개미떼 수십만마리

부산시와 울산시에 지난 21일부터 가스 냄새와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잇따랐지만 나흘째 별다른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부산 광안리 백사장에서 줄지어 이동하는 수십만 마리 개미떼가 나타나 시민들이 대형 지진의 전조라며 우려하기도 했지만 이는 해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창신·숭인 1000억 들여 ‘리폼’

박원순 시장 “재생 속도 내겠다”

도림川은 행복川

‘10년 구상’ 이룬 유종필관악구청장

빵빵한 꿈 굽는 베이커리

영등포구 장애인 사업 ‘꿈더하기’

미래 박찬욱·봉준호가 자란다

구로 ‘4회 국제어린이영화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