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비 싸면… 불법이라니?

서울콜택시 ‘시외할증 요금 20%’ 부과 딜레마

김영란법 ‘3·5·10만원’ 규개위 통과

사립교원·언론인 대상 가격 범위 결정

강남 알바생, 강북보다 ‘시급 72원’ 더 번다

서울시 알바 평균 시급 6718원

topSection[1]['ko_name']

부산 세계불꽃축제 내년엔 이틀만 개최 검토

수정 : 2011-11-18 00:08
내년 부산세계불꽃축제 기간이 9일에서 이틀로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부산시는 지난달 21~29일 9일간 광안리해수욕장에서 열린 제7회 부산세계불꽃축제에 240만명의 관광객이 찾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당초 부산시가 예상한 관람객 300만명에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해외초청불꽃쇼와 부산멀티불꽃쇼 당일 모두 비가 내린 데다 축제기간이 길어져 집중도가 떨어졌기 때문으로 시는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에는 축제 기간을 이틀로 줄여 축제 첫째날 한류콘서트, 둘째날 부산멀티불꽃쇼 및 해외초청불꽃쇼를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11-11-18 15면

‘가스 공포’ 부산 광안리에 개미떼 수십만마리

부산시와 울산시에 지난 21일부터 가스 냄새와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잇따랐지만 나흘째 별다른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부산 광안리 백사장에서 줄지어 이동하는 수십만 마리 개미떼가 나타나 시민들이 대형 지진의 전조라며 우려하기도 했지만 이는 해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창신·숭인 1000억 들여 ‘리폼’

박원순 시장 “재생 속도 내겠다”

도림川은 행복川

‘10년 구상’ 이룬 유종필관악구청장

빵빵한 꿈 굽는 베이커리

영등포구 장애인 사업 ‘꿈더하기’

미래 박찬욱·봉준호가 자란다

구로 ‘4회 국제어린이영화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