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인천공항, 인천공항에너지 부실 인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지방항공청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파산 위기에 몰린 인천공항에너지를 사업성 검토도 없이 인수 업무를 처리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서 적발됐다.

감사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 기관운영감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 부실하게 인수업무를 처리한 두 기관에 주의를 요구했다고 1일 밝혔다.

인천공항에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인천공항에너지는 지속적인 경영 손실로 2008년 말 현재 자본금 529억 8200만원이 완전히 잠식됐고 2009년 말에는 추가 부채가 165억원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당시 항공청은 별다른 조치 없이 객관성이 떨어지는 주식가격 산정 용역 보고서 등을 근거로 공사가 인천공항에너지(총 채무 1613억원 포함)를 인수하도록 했다. 감사원은 “인수회사의 가치 평가에 대한 용역을 부실 당사자인 인천공항에너지에 맡기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이 보고서 등을 재검토해 주식가격을 산정한 결과에 따르면 인천공항에너지의 주당 가치는 -823원으로, 당시 용역 보고서(1주에 4193원)와는 큰 차이가 있었다. 보고서는 수익기간을 길게 평가하는 등 사업성을 과대평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황수정기자 sjh@seoul.co.kr

2011-12-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내 아이들 핵 지닌 채 평생…” 속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4월 초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차 방북했을 당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