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울산~양산 광역철도 건설 무산

정부, 예비타당성 결과… 사업성 낮아 지원 제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2018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했던 울산~양산 광역철도 건설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결과 사업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 사실상 무산됐다.

26일 울산시에 따르면 경남 양산 북정~KTX 울산역~UNIST~울산 남구 신복로터리 41.2㎞(양산구간 17㎞, 울산구간 24.2㎞) 구간을 연결하는 ‘울산~양산 광역철도 건설사업’(2011~2018년)을 지난해부터 추진해 왔다. 총 사업비는 1조 1761억원(국비 75%, 지방비 25%) 규모다.

그러나 이 사업은 예비타당성 비용편익(B/C)분석 결과 타당성과 경제성이 기준치인 1.0보다 낮게 조사돼 국토부의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12~2016년)에 제외됐다. 국비사업은 1.0보다 높게 나타나야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한국개발연구원이 지난해 4월부터 이번 달까지 울산~양산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예비타당성을 조사한 결과 타당성과 경제성이 낮아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포함되지 못했다.”면서 “현재로서는 연말 대선 공약 등에 채택되기를 기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시는 국토부가 2015년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 수정안’을 재수립할 때 이 사업을 다시 추진할 방침이다.

울산 박정훈기자 jhp@seoul.co.kr

2012-06-2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