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亞산림협력기구 조직·인력 ‘윤곽’

여의도에 사무국·직원은 20명선 실무 총괄 사무차장에 박종호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주도로 지난 1일 출범한 산림분야 최초 국제기구인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의 윤곽이 드러났다.

AFoCO는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내에 설치되며 사무국은 3개팀, 직원은 정규직(10명)을 포함해 20명을 넘지 않는 대신 프로젝트에 따라 전문계약직과 컨설턴트를 채용하게 된다.

지난달 28일 열린 제1차 한·아세안 산림협력협정 이사회 결과 AFoCO를 대표할 사무총장은 3~6개월내 선임하고 2년내 아시아로 회원국을 확대키로 했다. 초대 사무총장은 아세안 국가에서 맡는 것으로 회원국 간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를 총괄할 사무차장에는 박종호 전 산림청 산림자원국장이 임명됐다. 박 사무차장은 2004년 인도네시아 임무관을 거쳐 산림자원국장까지 지내 아세안 국가들과 산림협력을 주도, AFoCO의 기반를 다질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박 사무차장과 함께 산림청 국제협력팀 김경수 서기관이 기획팀장으로 호흡을 맞춘다. 이들은 고용휴직 형태로 2년(1년 연장 가능)간 국제기구에서 일하게 된다. 미얀마 산림전문가에 대한 첫 채용도 이뤄졌다.

AFoCO의 첫 사업은 아세안 6개국을 관통하는 메콩강 산림복원 작업이 될 전망이다. 아세안 국가들이 제안한 사업으로 회원국 간 역할 및 재원 분담, 사업 규모 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 회원국 확대를 위한 준비도 본격화된다.

정부대전청사 박승기기자 skpark@seoul.co.kr

2012-09-0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내 아이들 핵 지닌 채 평생…” 속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4월 초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차 방북했을 당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