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용산, 골든벨을 울려라

부서별 행정 우수사례 발표 경진대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수 행정 사례 발표를 통해 직원들의 업무 능력을 높이고 게임으로 조직력까지 키우는 행사가 용산구에서 열린다. 용산구는 8일 용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조직 내 창의적 업무 분위기 정착을 위한 ‘2012 창의행정 경진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지난해 열린 ‘도전, 용산 골든벨을 울려라’ 행사에 참가한 직원들이 문제를 풀고 있다.



이 자리는 우선 각 부서가 준비한 행정 우수 사례 발표로 시작된다. 우수 사례는 지난달 동 주민센터를 포함해 전 부서를 대상으로 공모해 사전 심사를 거쳐 뽑았다. 기획예산과의 ‘주민 속에 주민과 함께하는 동 현안 현장 소통’, 청소행정과의 ‘폐목재 처리비 예산 절감’, 공원녹지과의 ‘도시농업의 시작은 용산구청에서’ 등 7개 주제의 발표가 이어진다. 각 우수 사례는 김성수 부구청장 및 각과 과장, 주민들로 이뤄진 명예행정국장 등 17명의 현장평가단과 200여명의 참관 직원들이 심사한다. 최우수, 우수, 장려 등을 선정해 각각 상금을 수여한다.

사례 발표에 이어 직원들을 대상으로 구정 상식을 테스트하는 ‘도전, 용산 골든벨을 울려라’ 행사가 이어진다. 용산구 인터넷방송국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용산 지역의 역사·문화 상식, 구청 주요 정책 관련 사항을 퀴즈 형식으로 풀어 본다. 참관 직원들이 참가해 예선, 본선을 거쳐 최후 1인이 남을 때까지 문제가 계속된다. 최종 우승자는 상금 30만원을 받게 된다.

성장현 구청장은 “이번 대회는 조직 사회의 혁신을 이루고 창의적인 업무 방식이 자리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2-11-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