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6% “고향사랑기부제 몰라”

文정부 국정과제 무산 위기

최저임금 미만 장애인 1만명…대책도 ‘땜질’

중증발달장애인 일자리부터 만들어야

우면천, 콘크리트 걷고 봄꽃 마중… 물길 넓혀 수해 걱정 뚝

서초, 756m 생태하천 복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초구 우면산 아래에서 양재천으로 이어지는 개천인 우면천이 ‘안전 생태 하천’(오른쪽)으로 다시 흐르게 됐다. 서초구는 총 100억여원을 투입한 우면천 수해 예방 개선 복구 공사를 마치고 21일 준공식을 갖는다.

우면천은 총길이 1.37㎞의 소하천으로 제방이 낮고 물을 흘려보내는 능력이 떨어져 2011년 7월 폭우에 인명사고 등 수해가 발생한 곳이다. 또 주변 농경지, 농작물, 주택 침수 피해까지 이어지자 구는 소방방재청에 개선 복구 작업을 제안했고 제안이 받아들여지면서 지난해 1월 설계와 공사가 시작됐다.

공사는 756m에 걸쳐 진행됐다. 설계상 필요한 급류 구간을 제외하고는 콘크리트를 걷어내고 생태 블록을 대신 사용했으며 일부는 조경석을 설치해 봄이 되면 하천 곳곳에서 풀이 돋아날 수 있는 자연 생태 하천으로 꾸몄다. 주변 농민들을 위한 다리 3곳을 추가로 설치하고 빗물이 통과하는 관도 신설했다. 하천 폭은 기존 4~6m에서 11~16m로 확장했다.

이번 공사는 주민들의 협조를 바탕으로 빠르게 진행될 수 있었다. 보통 하천 확장 공사는 토지 보상 문제로 공사 준비가 길어지기 마련인데, 우면천 공사는 토지 소유자들이 보상 전 착공에 협조해 빠른 시간 내 마칠 수 있었다. 준공식은 21일 진익철 구청장을 비롯한 구청 관계자,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이은상 재난치수과장은 “다리 공사가 완료돼 지역 주민들이 고마운 마음을 담아 떡과 음료까지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3-02-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일 산타가 된 관악구청장

박준희 구청장 ‘소망배달부’ 사업

“쪽방 외풍 막아요”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안전 경영 인증받은 종로 공사장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