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장의 두 얼굴…취임 3개월만에 선거 공약 ‘없던 일로

교도소 이전 포기, LNG 기지 증설 번복 등

[중앙vs지방 재정갈등 출구 없나] 지방재정조정제도의 한계

재정력지수로 국고보조금 집행땐 역차별 심각

지방인재 채용목표제 내년부터 7급도 적용…5급에서 확대

저소득층 구분모집도 ‘1% 이상’에서 ‘2% 이상’으로

topSection[1]['ko_name']

서울시 공무원 기술직도 영어면접… 수험생들 ‘멘붕’

올 서울시 달라지는 채용 제도

올해부터 달라지는 서울시 공무원 채용 제도 변화에 수험생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크다. 가장 큰 변화는 면접 강화다. 일반 행정직만 보던 영어 면접이 기술직렬까지 포함돼 면접 대상이 확대됐다. 또 인성 및 적성검사와 주제발표(7급), 집단토론(민간경력) 등이 추가됐다.

국가직 5급에서만 지난 2년간 시행됐던 민간경력채용을 지방자치단체로는 서울시가 처음 7급과 9급 선발에 도입한다.

서울시인재개발원 관계자는 27일 “공직도 그동안 형식적이었던 면접에서 벗어나 민간기업처럼 인·적성 검사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공직 적합성을 검증하는 데 중점을 두고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험생의 원성을 사고 있는 영어 면접은 원어민이 면접관으로 참여하지는 않고 해외연수 경험이 있는 서울시 내부 공무원과 민간위원들이 5분간 인터뷰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전에 제시된 주제를 놓고 인터뷰를 하게 되며 영어면접 결과가 당락을 결정하는 것은 아니어서 부담을 안 가져도 된다는 게 서울시 측의 설명이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영어 면접은 2005년 전국 최초로 서울시가 시작했으며, 현재 서울시와 부산시 두 지자체만 실시하고 있다.

올해 처음 도입되는 인·적성 검사는 1차 필기시험을 통과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검사전문업체에서 시행한다. 검사 결과는 최종 합격자의 부서 배치 참고자료로 활용된다.

지난해 92명을 선발했던 일반행정 7급은 올해 21명으로 선발 인원이 확 줄었다. 수험생들은 민간경력 채용이 선발인원 숫자를 갉아먹었다고 불평하지만, 서울시 민간경력채용의 올해 선발인원은 7급 10명과 9급 3명이다. 민간경력채용의 응시 자격은 경력 3년 이상으로 재난안전(풍수해), 도시시설물 안전관리, 공원(조경) 설계, 도로포장, 상수도 해외사업, 생활미술 전시기획, 공무직 노무관리, 시민단체 활동 및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등 13개 분야에서 선발한다.

일부 수험생은 민간경력채용에 대해 “시민단체 출신을 영입하려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지만, 시민단체 경력이 해당하는 분야는 시민단체 활동 지원밖에 없다. 서울시의 민간경력채용은 최소 10년 이상 경력을 요구하는 국가직 5급의 민간경력채용보다 지원 자격은 완화됐지만 시험 과정은 1차 객관식 1과목, 2차 논술 1과목으로 한 차례 더 많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3-02-28 22면

교사, 女학생 애교에 어쩔 수 없이 응했다가…

수업시간에 여고생들 앞에서 수차례에 걸쳐 담배를 피우는 흉내를 낸 교사에 대한 징계는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박찬우 前안행부1차관

“순환보직 인사 비효율…공무원 전문직 늘려야”

성장현 용산구청장

이태원으로 세계여행 고고!…11~12일 지구촌 축제

화계사 주지 수암 스님

송암교회·수유1동성당과 15년간 합동 바자회 262명 지원

유종필 관악구청장

‘책꿈맘’ 7년째 독서모임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