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中企 新상품으로 쌀 활로 찾는다

쌀 마들렌·머핀, 바나나맛 식혜, 쌀냉면·자장…기술이전 ‘상생’

에이즈 검사·확인 20분이면 끝!

내년부터 서울 25개 보건소서… 거주지·국적 무관 누구나 무료

강원 “평창올림픽 특수 함께 누려요”

2017년까지 전략 상품 개발… 시·군별 콘텐츠 사업 집중 육성

topSection[1]['ko_name']

서울시 공무원 기술직도 영어면접… 수험생들 ‘멘붕’

올 서울시 달라지는 채용 제도

올해부터 달라지는 서울시 공무원 채용 제도 변화에 수험생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크다. 가장 큰 변화는 면접 강화다. 일반 행정직만 보던 영어 면접이 기술직렬까지 포함돼 면접 대상이 확대됐다. 또 인성 및 적성검사와 주제발표(7급), 집단토론(민간경력) 등이 추가됐다.

국가직 5급에서만 지난 2년간 시행됐던 민간경력채용을 지방자치단체로는 서울시가 처음 7급과 9급 선발에 도입한다.

서울시인재개발원 관계자는 27일 “공직도 그동안 형식적이었던 면접에서 벗어나 민간기업처럼 인·적성 검사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공직 적합성을 검증하는 데 중점을 두고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험생의 원성을 사고 있는 영어 면접은 원어민이 면접관으로 참여하지는 않고 해외연수 경험이 있는 서울시 내부 공무원과 민간위원들이 5분간 인터뷰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전에 제시된 주제를 놓고 인터뷰를 하게 되며 영어면접 결과가 당락을 결정하는 것은 아니어서 부담을 안 가져도 된다는 게 서울시 측의 설명이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영어 면접은 2005년 전국 최초로 서울시가 시작했으며, 현재 서울시와 부산시 두 지자체만 실시하고 있다.

올해 처음 도입되는 인·적성 검사는 1차 필기시험을 통과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검사전문업체에서 시행한다. 검사 결과는 최종 합격자의 부서 배치 참고자료로 활용된다.

지난해 92명을 선발했던 일반행정 7급은 올해 21명으로 선발 인원이 확 줄었다. 수험생들은 민간경력 채용이 선발인원 숫자를 갉아먹었다고 불평하지만, 서울시 민간경력채용의 올해 선발인원은 7급 10명과 9급 3명이다. 민간경력채용의 응시 자격은 경력 3년 이상으로 재난안전(풍수해), 도시시설물 안전관리, 공원(조경) 설계, 도로포장, 상수도 해외사업, 생활미술 전시기획, 공무직 노무관리, 시민단체 활동 및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등 13개 분야에서 선발한다.

일부 수험생은 민간경력채용에 대해 “시민단체 출신을 영입하려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지만, 시민단체 경력이 해당하는 분야는 시민단체 활동 지원밖에 없다. 서울시의 민간경력채용은 최소 10년 이상 경력을 요구하는 국가직 5급의 민간경력채용보다 지원 자격은 완화됐지만 시험 과정은 1차 객관식 1과목, 2차 논술 1과목으로 한 차례 더 많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3-02-28 22면

50대男, 집에서 주부 2명 수갑 채우고 한 짓이…

지난해 12월 어느날, 전직 사채업자 A(58)씨는 자신에게 오랜 빚이 있는 주부 B(37)씨와 C(35)씨를 동시에 불렀다. A씨는 두 여성의 손과 발에 수갑을 채우고 5시간이나 고문을 했다. 2010년 돈을 제때 갚지 않는다며 B씨 등을 감금·폭행했다가 2년 6개월의 실형을 살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이춘희 세종시장

“청와대 제2집무실 설치해야”

성임제 서울 구의회 의장협의회장

“구의회 위상 높일 것”

유종필 관악구청장

‘까치서당’ 일일훈장 나서

김성환 노원구청장

어르신-대학생 룸 셰어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