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심한 지방의원’… 허울뿐인 연수, 실상은 관광

충북지역 3년간 ‘해외연수 보고서’

공직사회 적폐 해소·개혁 본격 시동건다

정종섭 안행부 장관 의견 밝혀…국가안전처 신설 등 조속 추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1년째 ‘오리알 신세’

외국서 전시물 들여와 설치 지연

topSection[1]['ko_name']

취업난에… 순경 3명 뽑는데 800명 지원

올 1차 평균 경쟁률 23.5대1… 광주 267대1 역대 최고 수준

심각한 청년 취업난 속에 순경 공채 경쟁률이 일부 지역에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경찰은 총 1452명을 선발하는 올해 1차 경찰공무원(순경) 공개채용 시험에 3만 4155명이 몰려 평균 23.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1일 밝혔다. 경쟁률은 과거 공채 때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이번 공채 모집인원이 지난해 마지막 채용 때보다 19%나 늘어난 것이어서 이를 감안하면 예상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여자가 27.6대1이었고 남자가 23.2대1이었다.

지역별로는 광주지방경찰청이 남자 순경 3명을 뽑는 데 800명이 몰려 역대 최고 수준인 26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구와 대전도 남자 경쟁률이 각각 257대1, 162대1이었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13-03-02 10면

[속보]유병언의 메모 발견…글씨 보니 ‘충격’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시신이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가운데 유씨가 도피 중에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김은숙 부산 중구청장

“원도심 부활로 제2전성기를”

성장현 용산구청장

“화상경마장, 갈등 부르면 접어야”

정원오 성동구청장

저소득 취약가구 전수조사 실시

이해식 강동구청장

산행으로 자아 찾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