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무원 10명 중 1명 민간인 뽑는다

‘개방형 직위’ 메스…인사처 6일까지 부처별 조정안 요청

부산 대형 산후조리원들 위생 점수 ‘낙제’

불량 식재료 사용 등 7곳 적발

선거법위반, 연금 챙기게 의원면직 ‘꼼수’

지자체·교육청 ‘제식구 감싸기’ 백태

topSection[1]['ko_name']

취업난에… 순경 3명 뽑는데 800명 지원

올 1차 평균 경쟁률 23.5대1… 광주 267대1 역대 최고 수준

심각한 청년 취업난 속에 순경 공채 경쟁률이 일부 지역에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경찰은 총 1452명을 선발하는 올해 1차 경찰공무원(순경) 공개채용 시험에 3만 4155명이 몰려 평균 23.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1일 밝혔다. 경쟁률은 과거 공채 때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이번 공채 모집인원이 지난해 마지막 채용 때보다 19%나 늘어난 것이어서 이를 감안하면 예상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여자가 27.6대1이었고 남자가 23.2대1이었다.

지역별로는 광주지방경찰청이 남자 순경 3명을 뽑는 데 800명이 몰려 역대 최고 수준인 26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구와 대전도 남자 경쟁률이 각각 257대1, 162대1이었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13-03-02 10면

삼성병원 후송 리퍼트 “세브란스로 가겠다”며

통일운동단체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주최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초청 강연회는 5일 오전 7시부터 시작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박홍섭 마포구청장의 포부

“양화진 탐방 활성화로 관광객 유치”

김수영 양천구청장

휠체어 타보며 장애인 개선책 찾아

정원오 성동구청장

“사람중심 복지마을이 성동의 미래”

나진구 중랑구청장

담배끊는 구청직원에 20만원 축하금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