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 전면 금지 불똥… 해안가 주요 관광지 ‘개점휴업

주말 일반인 발길도 절반으로 뚝 예약 취소 줄이어

[로스쿨 탐방] (4)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박시환 원장 인터뷰 “국제통상 등 물류 관련 전문가 양성 공들여”

“헌법 개정 통해 지방자치 활성화 이뤄야”

지방자치학회·서울硏 세미나…중앙·지방간 권력분립 보장해야

topSection[1]['ko_name']

‘스마트 철도공단’ 일거양득 스마일

지난해 예산 1조205억 절감, 이용객 만족도는 크게 높여

철도 건설이 스마트해지면서 사업비가 절감되고, 이용객의 만족도가 좋아지는 등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에 따르면 철도공단은 지난해 예산절감액(1조 205억원)의 94%인 9579억원을 시공 낭비 요인 제거와 시설규모 최적화 등에서 이뤄냈다. 이를 구체적으로 보면 열차 운영계획에 따른 정거장 규모 축소와 전차선 높이 및 공동관로 조정을 통한 터널 단면적 축소, 유사기능 건물 슬림화 등 시설규모 조정과 시공방법 개선을 통해 6010억원의 사업비를 줄였다. 또 기본·실시설계에 대한 설계 가치공학을 적용해 2964억원, 설계심사를 거쳐 605억원을 절감했다.

직접 설계와 감독도 확대하고 있다. 100% 외주화하던 설계와 감리업무를 2009년부터 일부 분야에 시행, 지난해까지 노반과 전기 등에서 47건을 직접 감리하면서 547억원의 예산 절감과 함께 기술력 향상 등의 성과를 올렸다. 올해에는 직접 감리사업을 20건으로 늘려 239억원을 줄일 계획이다.

각종 철도 시설도 이용객 편의를 반영하고 있다. 지하에 위치한 역사의 계단과 통로 등 수직 이동공간을 경사터널로 변경해 이동거리를 단축했다. 신안산선 도림사거리역에 적용한 결과 이용객 이동거리가 120m에서 80m로 줄었고, 사업비도 변경 전보다 6% 정도 감소했다. 철도공단은 지하 40m에 설치한 분당선 구룡역에 대한 리모델링도 추진한다. 구룡역은 지상에서 승강장까지 6개층을 계단과 통로로 이동하도록 건설돼 불편이 많다. 더욱이 이동시설이 전체 면적의 50%를 차지해 비효율적으로 지적됐다. 지하역사의 승강장과 대합실을 분리하고 계단과 통로를 경사터널로 변경해 이동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개선책을 대도심 역사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면서 “과잉설계, 기능을 무시한 디자인 위주의 설계는 부실벌점을 부과하는 등 특별관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3-03-05

익사한 40대女시신…몸속 상처가 말해준 반전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재혼한 아내를 살해한 후 사고사로 위장한 인면수심의 40대 남편이 발생 2년 만에 범행이 들통났다. 춘천지검 형사2부(이진동 부장검사)는 홍천강으로 유인한 아내의 목을 눌러 의식을 잃게 한 뒤 익사시킨 혐의(살인)로 남편 L(45)씨를 구속 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박겸수 강북구청장

편의점 상비약 오남용 관리팀 가동

이해식 강동구청장

지방자치경영 대상 수상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건강밥상’ 요리특강

민병대 안행부 승강기안전과장

50만대 승강기 안전 책임진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공기업 탐방

국제학교 3년간 1231억원 외화유출

제주도에는 특별한 학교가 있다.JDC가 출자한 국제학교 운영법인(해울)이 책임지고 운영하는 영어학교가 그곳이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