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쪽방촌 덮칠라… 확진자 5명 나온 종로, 방역 총력전

면역력 약한 고령 많아 코로나에 취약

“개미 구멍이 둑 터뜨린다”… 해빙기 안전 챙기는 용산

[현장 행정] 성장현 구청장, 급경사지 옹벽 점검

전북 일제 수탈 흔적 등록문화재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제강점기 수탈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폐철도와 양곡창고 등이 등록문화재로 보존된다.

전북 완주군은 만경강 폐철도와 삼례 양곡창고 등이 근대문화유산으로서 가치를 인정받아 등록문화재로 고시됐다고 24일 밝혔다.

등록문화재로 고시된 폐철도와 양곡창고는 일제가 호남평야에서 수탈한 쌀을 일본으로 가져가기 위해 건설한 철도와 보관 시설이다.

만경강 폐철교는 1914년 일제강점기에 전라선 개통과 함께 만들어져 일제의 쌀 수탈과 한국 근대사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대표적인 근대문화유산이다. 전라선 복선화 사업으로 2011년부터 철도의 기능이 상실돼 철거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지역의 역사와 철도 발전의 흔적으로서 보존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돼 문화재로 등록됐다. 애초 사설철도로 건립된 만경강 철교는 개통 당시 나무로 만든 길이 262m의 교량이었으나 1927년 국유화와 함께 576m의 철교로 개량됐다. 이 철교는 당시 한강철교를 제외하고는 가장 길다는 측면에서 주목을 받았고 철도 발전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문화유산으로 평가된다.

삼례 양곡창고는 지금까지도 원형에 가깝게 남아있고, 내부 또한 당시 쌀의 신선도와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시설이 잘 보존돼 있다. 1970년대까지 양곡창고로 활용됐으나 이후 삼례역이 전라선 복선화 사업으로 이동되고 도심공동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양곡창고로서 기능을 상실했다. 이에 완주군은 이 창고를 근대 문화유산으로 보존하고 예술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원형을 훼손하지 않고 문화체험장으로 고쳤다. 양곡창고들은 지난 6월부터 삼례문화예술촌으로 변신해 책박물관 등 각종 관람시설로 이용되고 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3-12-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