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서울시 올 채용 54% 늘린다

베이비붐 세대 퇴직 등 따라 7~9급 공무원 2123명 선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가 올해 2123명의 공무원을 신규 채용한다. 지난해(1146명)보다 977명(54%) 늘었다. 이는 베이비붐 세대의 정년퇴직 증가와 경력단절 여성 등 시간선택제 채용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는 행정직군 1343명, 기술직군 761명, 연구·지도직군 19명 등 7~9급 직원 2123명을 채용하기로 했다고 18일 공고했다. 직급별로는 9급 채용 인원이 1863명으로 가장 많고, 7급과 8급을 각각 129명, 112명 선발한다. 연구·지도사는 모두 19명을 뽑는다.

전체 채용 인원의 10%인 206명은 장애인으로, 9급 공개경쟁 채용의 10%인 165명은 저소득층으로 선발한다. 9급 기술직 채용 인원의 30%(116명)는 고졸자 중에서 뽑는다.

오전이나 오후를 택해 하루 4시간, 한 주 20시간씩 근무하는 시간선택제 공무원 124명(7급 2명, 8급 12명, 9급 110명)을 올해 처음으로 선발한다. 이들은 일반 직원의 평균 50% 급여를 받고 승진도 7급으로 제한된다.

시는 인재개발원 교육용 합숙시설을 필기시험 전날 숙소로 제공하고, 코레일과 협의해 시험 당일 KTX 특별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응시원서는 다음 달 17일부터 21일까지 인터넷원서접수센터(http://gosi.seoul.go.kr)에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4-02-19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