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5급 1차시험 평균점수 소폭 하락

안행부, 필기합격자 홈피 공개… 외교관 선발시험 응시자 급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5급 공무원 채용 1차 시험 결과는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으나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의 지원자격 요건인 영어 점수를 강화한 탓에 응시자 수는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행정부는 지난달 8일 치른 5급 국가공무원 공개경쟁 채용(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 제1차 필기시험(선택형)에 합격한 인원 3942명의 명단을 29일 사이버 국가고시센터 홈페이지(www.gosi.go.kr)를 통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올해 총 391명(행정직 298명, 기술직 93명)을 최종 선발하는 5급 공채의 1차 시험 응시자 1만 1700명 중 30.9%를 차지하는 3612명(행정직 2784명, 기술직 828명)이 29.9대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했다.

이는 지난해 경쟁률(30.6대1)보다 소폭 감소한 수치다. 5급 1차 합격자의 평균 점수는 79.29점으로 역시 지난해(80.74점)보다 약간 낮아졌다.

하지만 외교관 1차 시험의 합격 양상은 지난해와 뚜렷하게 차이를 보였다. 우선 1차 시험 응시 인원이 지난해 829명에서 올해 512명으로 38.2% 급감했다. 경쟁률 역시 19.9대1에서 13.1대1로 줄었다. 1차 시험 합격자의 평균 점수도 지난해 78.13점에서 72.01점으로 떨어졌다. 특히 외교관 후보자 선발 분야 중 ‘일반외교’의 합격선은 75.83점에서 65.00점으로 급락했다.

안행부 관계자는 “지난해에 비해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응시가 가능한 영어능력검정시험 자격 점수가 대폭 상향돼 1차 시험 응시 요건을 갖춘 수험생 규모가 축소되며 경쟁률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반 응시자 기준으로 자격 요건이 되는 토익(TOEIC) 점수는 775점에서 870점으로, 텝스(TEPS)는 700점에서 800점으로 올랐다.

올해 1차 시험에서 여성 응시자 합격률은 지난해보다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5급 공채에서 합격자 중 여성은 지난해 1094명에서 올해 1214명으로 늘었고, 합격자 비율도 33.5%에서 33.6%로 높아졌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2014-04-3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