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가정도 학교도 제자리로 돌아가야/ 전상훈(광주 첨단고등학교 교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상훈(광주 첨단고등학교 교장)

아침 일찍 출근하여 선생님들과 함께 교문지도를 하다보면 요즘 학생들의 생활 면면을 적나라하게 만날 수 있다. 대다수의 학생들의 경우, 교복을 단정히 입고 밝은 모습으로 선생님들께 깍듯한 인사를 하면서 학교에 들어서곤 하는데, 사랑과 배움의 열망으로 가득 찬 아이들의 모습을 보노라면 가르치는 사람으로서 얼마나 고맙고 대견한지. 어쩐지 화목한 가정에서 좋은 부모로부터 예절교육이나 인격교육을 제때 제대로 받은 듯싶고, 공부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그들이 만들어 갈 나라 미래를 그려보노라면 마음이 참으로 뿌듯해진다.

하지만 이런 행복감도 잠시, 일부 아이들의 경우 학교 규정을 어기고 제멋대로 복장을 차려입은 데다 슬리퍼 질질 끌며 무기력한 모습으로 들어서서는, 눈앞에 선생님이 서 계심에도 본 체 만 체 외면하고 지나가는 모습을 보면 금세 가슴이 무너진다. 도대체 저들은 날마다 학교와 가정에서 무엇을 보고 배우기에 저토록 심성이 왜곡되고 비뚤어진 행태를 보인단 말인가.



이런 저런 이유로 정서 행동 특성상의 불안요인을 안고 있는데다 초등학교 중학교를 거쳐 오는 동안 누적된 학습결손으로 인하여 공부할 기본적인 마음의 준비조차 없이 등교하여, 교실에 앉으면 고작 하는 일이라곤 수업시간에는 엎드려 자고, 쉬는 시간에는 매점이나 들락거리며 학교생활을 형벌처럼 견디어 나가는, 그래 누군가 조금이라도 자신을 건드리면 금방이라도 폭발해버릴 것 같아 마치 안전핀을 뽑아놓은 폭발물처럼 위태롭게 느껴지는 위기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는 학교의 현실 앞에서 느끼는 교육의 위기는 너무도 심각하다.

세상이 급변하다보니 교직관의 변화와 함께 아이들을 대하는 선생님의 자세 또한 예전 같지 않고, 학생 인권이 강조되는 사회분위기 속에서 새 시대에 맞는 바람직한 행동 규범이 뿌리내리지 못한 탓에 학생들은 자율과 책임을 방임과 방종으로 착각하는 경우까지 생기고 보니 여기저기서 학교폭력은 만연하고 교권침해 사례 또한 증가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서 생님들은 정말 가르쳐먹기 힘들다며 자조 섞인 푸념을 내뱉고, 뜻대로 커주지 않는 자식 교육의 어려움에 맞닥뜨린 부모들은 내 자식 내 맘대로 못 키울 바에야 제멋대로 둘 수밖에 없지 않느냐며 최소한의 책임마저 포기해버리기까지 하는 것이다.

혹자는 말한다. 가정이 제 기능을 못하고 부모가 제 역할을 못하는 경우, 그것을 대신해서 보완해 줄 수 있는 학교가 있지 않느냐고? 부모 다음으로 아이들을 보호 감독할 의무가 있는 선생님들이 그 일을 해주면 될 것 아니냐고? 답답하여라. 학교야 있지만 진정한 교육이 없고, 선생님이야 있지만 참스승을 찾아보기 힘든 우리나라 교육 전반의 실상을 정녕 모른단 말인가. 교직을 천직으로 여기는 선생님, 소명의식을 가지고 학교부적응을 겪거나 소외된 아이들의 아픔과 상처를 어루만져주는 선생님들이 위기의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아이들의 숫자만큼이나 많아지면 더 바랄 것이 없겠지만 현실은 그러하지를 못한 것이다.

부모나 선생님 등 주변의 보살핌 부족으로 비뚤어져 커가는 아이들의 품성문제만 놓고 봐도 지금의 학교는 모순 그 자체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이들을 올바른 인간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학교의 교육과정 속에 도덕이나 윤리 수업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것이 대학의 입시과목이 아닌 한 아무도 공들여 배우려하지 않으며, 또 정서함양과 관련되는 음악 미술 체육교육을 아무리 강화한들 그것들이 학교내신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한 까닭에 수능 등급에만 혈안이 된 아이들에게는 그것들을 제대로 공부하라 타이른들 말이 먹히지 않는 것이다.

차제에 정부는, 일선 학교 현장에서 나타나는 교육위기의 실상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보다 근본적인 교육혁신을 도모하는 일에 주저하지 말아야 하고, 위기가정과 위기학생을 보듬을 수 있는 사회적 안전망 구축 노력을 더욱 확대시켜 나가야 한다. 아울러 청소년기 아이들의 건전한 성장의 뿌리이고 생명의 둥지인 가정이 따뜻한 사랑의 보금자리로서의 제 기능을 회복하고, 학교가 참된 인간을 기르는 교육의 본질에 충실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

 

전상훈(광주 첨단고등학교 교장)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