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쇼핑하듯 땅 사들여… 윤리가 땅에 떨어진 LH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하천 홍수위험지역 표시 지도 공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년 고용률 낮아 비상인데… 공공기관 67곳 고용의무 외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성균관대, 공인회계사 시험 ‘3관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수석·최연소·최고령 합격자 동시 배출

성균관대가 올해 공인회계사 시험에서 수석 합격자를 비롯해 최연소·최고령 합격자를 한꺼번에 배출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2014년도 제49회 공인회계사 시험 최종 합격자 886명 가운데 성균관대 재학생인 김선영(21·여)씨가 550점 만점에 총점 453점(과목 평균 82.36점)을 받아 수석 합격의 영예를 안았다. 1년 6개월 정도 시험을 준비했다는 김씨는 10일 “같은 학교에서 최연소, 최고령까지 나온 것은 아무래도 많은 학생이 회계사 시험 준비를 하는 데다 기대하지 못했던 운도 따랐던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김씨는 동영상 강의와 기본서를 반복 학습하면서 독학으로 꾸준히 준비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같은 학교에 재학 중인 박종홍(20)씨는 최연소로, 졸업생 김선의(45)씨는 최고령으로 합격했다. 최연소로 합격한 박씨는 “학교 공인회계사 대비반에서 공부하면서 주변에서 열심히 하는 모습에 자극을 받았다”며 “10개월 만에 수험 생활을 마무리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례적으로 수석·최연소·최고령을 배출한 성균관대는 공인회계사 시험에 대비해 ‘송회헌’을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1600여명의 공인회계사를 배출한 이곳은 온라인 강의 지원과 함께 교수들이 직접 모의고사를 출제해 첨삭 지도를 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송회헌 안에서는 수험 방법 중 가장 효과적으로 평가받는 그룹 스터디에 비교적 쉽게 참여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회계사 배출을 위해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4-09-1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 반딧불이’… 금천 고가의 공간 혁신

[현장 행정] 유성훈 구청장, 어둡던 하부 180도 변신

명상·운동으로 재충전… ‘마음 백신’ 만드는 양천

[현장 행정] 건강힐링문화관 방문한 김수영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