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업무 수탁업체 ‘노무비 착복’ 막는다… 별도 계

민간위탁 노동자에 지급 여부 확인해야…근로조건 보호 확약서 위반땐 계약 해지

돕는 손, 숨은 손 잡아준 광진

[현장 행정] 김선갑 구청장 자원봉사자 격려

107층 부산 롯데타워 또 착공 연기… 설계 미완성 탓에 1년

부산시, 롯데 측 사업 시행 기간 연장 승인

[의정 포커스] 이영숙 도봉구의원 “주민과 함께 민원 해결… 생활 정치 펼 것”

‘창동역사 개선사업’ 최우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창동역은 도봉구의 관문인데도 너무 슬럼화되고 노점상이 많았죠. 하지만 마을북카페가 생긴 뒤로 역 주변이 깨끗해졌다고 주민들이 정말 좋아합니다.”


이영숙 도봉구의원

18일 서울 창동역 역사 하부에 자리 잡은 마을북카페 ‘행복한이야기’에서 만난 이영숙(46) 도봉구 의원은 마을북카페를 제안하고 성사시킨 얘기부터 꺼냈다. 그는 “초선 시절 구정질문을 통해 마을카페 개념과 역 주변의 포장마차를 정리하는 방안을 제안했고 결국 창동역이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며 활짝 웃었다.

역사 주변의 불법 노점상 문제도 주민들과 힘을 합쳐 해결했다. 주민들이 주축이 된 창동역사 개선 추진단을 통해 수십 차례 노점상들을 설득한 끝에 역 주변에 즐비했던 포장마차들을 축소하고 장소도 옮길 수 있었다고 한다. 이 의원은 “주민들의 불만과 민원을 하나씩 해결하고 바꿔 나가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며 활짝 웃었다. 이런 노력들이 더해져 도봉구의 ‘창동역 역사 하부 경관개선사업’은 국토교통부 주관 ‘2013 대한민국 경관 대상’ 역사문화경관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민운동을 하긴 했지만 평범한 주부였던 이 의원은 어린이 도서관 건립운동에 참여하면서 현실 정치에 발을 들였다. 그는 “아파트 단지 내에 어린이 도서관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엄마들의 서명을 받아 당시 구의원에게 전달했는데, 실제로 도서관이 생겼다”며 “생활 정치에 관심이 생겼고 결국 구의원 제안까지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2011년부터 수도권 의원들로 구성된 ‘기초의원 발전을 위한 한걸음 모임’(기발한 모임)에서 사무총장을 맡아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각종 활동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올해 재선과 동시에 행정복지위원장으로 선출된 이 의원은 서울시 최초로 의장단 업무추진비를 공개하기로 하는 의회 개혁도 실천했다.

이 의원은 “지방재정이 튼튼할 때는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비판이 중요하지만, 지금은 지방재정이 너무 어렵다. 집행부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구의원이 일을 안 해도 우리 아이들이 잘 살아갈 수 있는 좋은 고향이 되도록 하는 게 제 마지막 임무”라며 인터뷰를 끝맺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4-11-1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사지했을 뿐”…세 자매 성폭행 인면수심 父

가정폭력으로 집 나간 어머니 “뺨맞고 귀먹어”고소했지만… 경찰 “공소시효 지나 어려울 것”친아버지에게 오랜 기간 성폭행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복지사업’ 2년째 최우수상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소년푸른성장대상’ 장관상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도시농업활성화’ 최우수상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