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뚝…양파가 웁니다

과잉생산의 역설…지자체 양파값 지키기 분투

장애인·경단녀 취업 지원…대기업이 나섰다

삼성 등 17개 기업 사회공헌책임자 모여

김해 ‘대통령 마을’… 年 100만명 찾는다

방문객 가장 많은 봉하마을의 매력

동계올림픽 숙박시설 강원 전역서 해결

18개 시·군 객실 7만개 활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 7만실 규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때 필요한 숙박시설은 강원도 내 전역에서 해결한다. 강원도와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8일 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이 열리는 기간 필요한 7만여실의 숙박시설을 경기장 1시간 거리에 있는 속초와 원주 등을 포함한 사실상 강원지역 전역에서 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이 열리는 한 달여 동안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및 관계자, 미디어 관계자 등 클라이언트그룹과 주요 대회 운영 인력을 위해 3만여개의 객실이 필요할 전망이다. 여기에 자원봉사자와 최소 하루 4만명에 이를 관광객을 감안하면 2인 1실 사용을 가정하더라도 7만개의 객실이 필요할 것으로 점쳐진다. 동계조직위는 경기가 열리는 지역으로부터 차량으로 60분 이내 이동거리에 있는 숙박시설은 클라이언트그룹과 주요 대회 운영인력에 우선 배정할 계획이다. 동계올림픽 경기장으로부터 60분 이내 이동거리에 있는 시·군은 평창·강릉·정선을 비롯해 고성·속초·양양·동해·삼척·원주·횡성 등 10곳이다.

조직위의 조사 결과 경기장으로부터 60분 이내 이동거리에 있는 숙박시설은 3811개로, 객실은 8만 2502개다. 하지만 이 가운데 호텔과 콘도 객실은 1만 8400여개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2018년 2월까지 대형 리조트 5~6개가 10개 시·군에 더 들어선다고 해도 클라이언트그룹과 주요 관계자들을 수용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자원봉사자들과 국내외 관중들은 10개 시·군의 모텔, 펜션이나 춘천과 홍천 등 이동거리 60분 이상 도내 시·군 및 수도권에서 숙박을 해야 한다”면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숙박·관광 효과는 18개 시·군 모두에서 발생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5-01-0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부관계 어떠냐”…남근카페 데려간 공무원

서울시 여성공무원들이 직장 내 성희롱으로 고통을 받고 있지만 가해자를 직접 형사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없어 강력한 처벌이 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구민이 꼽은 최우선 과제는

주민공론장서 ‘턱없는 마을’ 채택

세대가 공존…은평 ‘일자리 카페’

음암1동 둥지 튼 더스토리카페

동작구형 착한가게 주름 편다

소상공인 살리기 이창우 구청장

“평화의 소녀상 지켜줘 고마워요”

성북 초·중·고 1500여명 응원 편지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