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동계올림픽 숙박시설 강원 전역서 해결

18개 시·군 객실 7만개 활용

입력 : 2015-01-08 18:00 | 수정 : 2015-01-08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 7만실 규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때 필요한 숙박시설은 강원도 내 전역에서 해결한다. 강원도와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8일 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이 열리는 기간 필요한 7만여실의 숙박시설을 경기장 1시간 거리에 있는 속초와 원주 등을 포함한 사실상 강원지역 전역에서 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이 열리는 한 달여 동안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및 관계자, 미디어 관계자 등 클라이언트그룹과 주요 대회 운영 인력을 위해 3만여개의 객실이 필요할 전망이다. 여기에 자원봉사자와 최소 하루 4만명에 이를 관광객을 감안하면 2인 1실 사용을 가정하더라도 7만개의 객실이 필요할 것으로 점쳐진다. 동계조직위는 경기가 열리는 지역으로부터 차량으로 60분 이내 이동거리에 있는 숙박시설은 클라이언트그룹과 주요 대회 운영인력에 우선 배정할 계획이다. 동계올림픽 경기장으로부터 60분 이내 이동거리에 있는 시·군은 평창·강릉·정선을 비롯해 고성·속초·양양·동해·삼척·원주·횡성 등 10곳이다.

조직위의 조사 결과 경기장으로부터 60분 이내 이동거리에 있는 숙박시설은 3811개로, 객실은 8만 2502개다. 하지만 이 가운데 호텔과 콘도 객실은 1만 8400여개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2018년 2월까지 대형 리조트 5~6개가 10개 시·군에 더 들어선다고 해도 클라이언트그룹과 주요 관계자들을 수용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자원봉사자들과 국내외 관중들은 10개 시·군의 모텔, 펜션이나 춘천과 홍천 등 이동거리 60분 이상 도내 시·군 및 수도권에서 숙박을 해야 한다”면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숙박·관광 효과는 18개 시·군 모두에서 발생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5-01-0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