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알파시티에 자율주행 셔틀버스

20일부터 2.5㎞ 순환도로 3대 시범운행

[단독] 모욕받는 빈곤층

기초수급 신청 때 ‘가족해체 제3자 인증’ 요구

‘광주형 일자리’ 본격 출범

광주시·현대차 합작법인 오늘 윤곽

‘2015년이 좋은 해가 되려면’ 남을 위해 선(善)한 일 실천/ 김인규 전 오정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5년이 좋은 해가 되려면’ 남을 위해 ‘선(善)한 일’ 실천/ 김인규 전 오정구청장

희망찬 2015년 을미년이 시작됐지만 아직도 다사다난했던 2014년의 잔상(殘像)들이 남아 있다. 새해 벽두인 만큼 우리 모두가 2015년을 좋은 한 해로 장식하기 위해 어떠한 마음을 먹고 실천할 것인가를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바람직할 것같다.


김인규 전 오정구청장

필자도 새해 첫날 일출을 보기 위해 인적이 뜸한 인근 야산을 찾았는데, 어느 여자분이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면서 주문을 외듯 ‘올 한해 우리 가정이 잘 되고 자녀들은 직장을 얻고 건강하게 해달라’고 간절히 비는 모습을 보았다.

새해 첫날 떠오르는 해를 보면서 저마다의 이런저런 소망을 담아 기원하는 것은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마음가짐과 그렇게 하는 것이 마음이 편해서일 것이고, 또한 사람들마다 그만큼 갖가지 사연을 갖고 살아가고, 소망하는 일도 다양하기 때문일 것이다.

필자 역시 2015년을 좋은 해로 만들기 위한 마음가짐의 하나로 ‘선(善)한 일’을 하자는 제언을 하고자 한다.

거의 모든 종교의 가르침을 보면 선(善)을 행하라고 한다. 성경에서는 악을 행하는 자는 풀과 같이 베임을 당하고 채소와 같이 쇠잔해질 것이기에 그들의 성공을 불평하거나 시기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주역에서도 ‘적선지가필유여경(積善之家必有餘慶) 적불선지가필유여앙(積不善之家 必有餘殃)’이라고 했다. 즉 선한 일을 많이 한 집안에는 좋은 일이 생기지만 그렇지 않은 집안에는 재앙이 온다는 뜻이다.



정치권에 몸 담고 있는 사람들의 행태나 요즘 우리사회의 화두가 된 갑(甲)이라는 우월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 나아가 소시민들까지 진정으로 ‘선(善)한 일’을 한다면 가정과 마을, 지역사회, 나아가 국가가 잘 될 것이다.

그러면 ‘선(善)한 일’이란 구체적으로 어떤 일들일까? 남을 위해 잘 되라고 마음을 쓰는 일이다. 어려울 듯하지만 일테면 이런 일들이 아닐까 생각한다. 나보다 못한 처지에 있는 이웃을 위해 작으나마 기부하는 일, 다중집합장소에서 줄을 서는 일, 차가운 길바닥에서 구걸하는 사람에게 동전 하나 주는 일, 길거리 휴지를 휴지통에 넣는 일,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먼저 인사하는 일,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일 등등… 마음만 먹는다면 실천할 일이 수없이 많다.

이렇듯 우리 주변에서 할 수 있는 ‘선(善)한 일’들이 얼마든지 많지만, 그런 마음을 먹는다 해도 실천이 따라주지 않으면 좀처럼 하기 어려운 일들일 수밖에 없다. 필자도 아직 제대로 ‘선(善)한 일’을 못해서 바라는 일이 잘 안 된다고 느끼곤 한다. 그래서 ‘선(善)한 일’ 하나를 하면 잘못한 일 열 개를 상계해 주실런지도 모른다는 바람을 가져보기도 한다.

20여 년 전에 읽었던 책의 한 구절이 떠오른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살아서나 죽어서나 명당을 원하는데 죽어서의 명당은 살아서 선한 일 하나 한 것만 못하다고 했다.

2015년에는 일상에서 할 수 있는 ‘선(善)한 일’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실천에 옮겨보면 어떨까?

영국인들은 자기가 사는 지역사회단체 2~3곳에 가입해서 활동한다고 한다. 우리의 지갑에는 여러 장의 카드가 꽂혀 있다. 신용카드를 시작으로 빵집, 커피점, 영화관, 백화점, 대형마트 포인트 카드까지 빽빽하게 꽂힌 지갑 안에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을 위해 가입한 카드 한 장 소중하게 넣어 을미년 새해를 좋은 해로 만들기를 바란다.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0만 그루, 마포의 미래 심는다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성동 아이디어 빛나는 소셜벤처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과기부, 과천 떠나 ‘세종 시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