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체불·최저임금 나 몰라라

공공기관 293곳 5냔간 346억 체임

[단독] 경주엑스포에 외국 소나무라니

한국 문화 알리는데…일본松 20년간 버젓이

경남, 공무원 비리땐 부시장·부군수 징계

마약 밀수·성추행 등 잇따라

교통 선진국 시대 외제 고급차 매너 운전을/ 김덕형(전남경찰청 정보화장비과)

입력 : 2015-02-11 10:16 | 수정 : 2015-02-11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 선진국 시대 외제 고급차 매너 운전을/ 김덕형(전남경찰청 정보화장비과)

우리나라 수입차 시장이 개방된 후 외제차 수입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수입차 판매량이 10만대를 넘어섰다고 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우리 주변 도로에서 흔히 외제차를 볼수 있다. 외제차가 워낙 고가의 차량이다보니 운전을 하다보면 외제차 뒤에서 운행하지 않기 위해 차선을 변경하거나 끼어들기를 할라고 하면 아예 멀찌감치 양보를 해주며 마주치는 것을 피하는 모습을 종종 보게된다. 자칫 외제차와 접촉 사고라도 나게되면 사고처리에 상당히 애를 태우기 때문이다. 그렇다보니 이러한 일반 운전자들의 습성을 악용해 난폭운전을 일삼는 수입차 운전자도 늘고 있다. 과속은 물론 갑자기 이리저리 급방향 전환을 하여 후행차량의 가슴을 서늘하게 하는가 하면 무리하게 끼어들기를 하는 경우도 많아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문제는 외제차를 소유한 일부 운전자의 이러한 가히 민폐적인 운전습관으로 인해 일반 운전자의 교통사고 위험은 물론 외제차 혐오까지 불러오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다고 해서 외제차 운전자 모두가 운전을 험하게 한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매너있는 운전을 하는 분들도 많다. 고가의 수입차라는 이유로 도로에서 불편한 상황이 연출되어서는 곤란하다.

다른 운전자를 배려하는 것이 곧 자신의 안전을 지키는 지름길이다. 자동차는 편리한 이동수단이기도 하지만 마음먹기에 따라 1톤이 넘는 무게를 가진 시속 100km의 흉기로 쓰일 수 있고 일부 외제차의 난폭운전으로 도로위를 달리는 많은 운전자들이 오늘도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으면 한다.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은지 10개월…유골함 들고 이별여행한 사연

당신을 기다리는, 당신의 옆을 지키고 있는 누군가가 있나요?지난 8월 7일. 짱아와 이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좋아하던 차 조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리 나선 모범생 춘희씨

송파구 ‘퇴폐업소 클린 사업’

보통의 삶 꿈꿔요

강서 장애인 취업 박람회 가보니

직원행복+주민행복=區의 행복

유덕열 구청장 힐링 강연 콘서트

“도봉구청장 아저씨랑 쌀 기부”

전통 벼 베기·탈곡 체험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