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체불·최저임금 나 몰라라

공공기관 293곳 5냔간 346억 체임

[단독] 경주엑스포에 외국 소나무라니

한국 문화 알리는데…일본松 20년간 버젓이

경남, 공무원 비리땐 부시장·부군수 징계

마약 밀수·성추행 등 잇따라

학교 후문 통학로 안전지대 아니다/ 김덕형(전남경찰청 정보화장비과)

입력 : 2015-04-27 14:21 | 수정 : 2015-04-27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 후문 통학로 안전지대 아니다/ 김덕형(전남경찰청 정보화장비과)

우리 주변 초등학교 등굣길을 유심히 살펴보면 정문이 아닌 후문 통학로를 이용해 등하교를 하는 경우를 종종 보곤한다. 물론 후문 자체를 아예 폐쇄한 초등학교도 있긴 하지만.. 후문을 이용하는 학생은 근처에 집이 있는 학생일 것이다.

하지만 정작 문제는 학교 정문에 등하굣길 안전확보를 위한 인력이 몰려있고 후문은 상대적으로 소홀하다는 점이다. 정문 근처에는 아동안전지킴이와 편의점, 문구점 등 안전지킴이집이 있어 위급상황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지만 후문은 사정이 다를 수밖에 없다. 상가 업주의 입장에서도 학생과 학부모 등 유동인구가 붐비는 정문쪽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학부모들은 자가용을 이용해 등하교를 자처하고 있다. 최근 외부인들에 의한 학교 출입이 원인이 되어 각종 사건들이 종종 학내에서 발생하고 있다. 미국과 영국 등 선진국에서는 비록 학부모일지라도 외부인으로 간주되어 학교 방문 전에 약속을 잡아야 하고 확인 후 비로서 출입이 가능하다고한다. 교육당국에서는 아동보호에 일정 부분 도움이 될수 있도록 학교 후문에 경비인력 및 시설을 보강하는 등 후문근처 통학로에도 관심이 필요하다.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은지 10개월…유골함 들고 이별여행한 사연

당신을 기다리는, 당신의 옆을 지키고 있는 누군가가 있나요?지난 8월 7일. 짱아와 이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좋아하던 차 조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리 나선 모범생 춘희씨

송파구 ‘퇴폐업소 클린 사업’

보통의 삶 꿈꿔요

강서 장애인 취업 박람회 가보니

직원행복+주민행복=區의 행복

유덕열 구청장 힐링 강연 콘서트

“도봉구청장 아저씨랑 쌀 기부”

전통 벼 베기·탈곡 체험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