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학교 후문 통학로 안전지대 아니다/ 김덕형(전남경찰청 정보화장비과)

입력 : 2015-04-27 14:21 | 수정 : 2015-04-27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 후문 통학로 안전지대 아니다/ 김덕형(전남경찰청 정보화장비과)

우리 주변 초등학교 등굣길을 유심히 살펴보면 정문이 아닌 후문 통학로를 이용해 등하교를 하는 경우를 종종 보곤한다. 물론 후문 자체를 아예 폐쇄한 초등학교도 있긴 하지만.. 후문을 이용하는 학생은 근처에 집이 있는 학생일 것이다.

하지만 정작 문제는 학교 정문에 등하굣길 안전확보를 위한 인력이 몰려있고 후문은 상대적으로 소홀하다는 점이다. 정문 근처에는 아동안전지킴이와 편의점, 문구점 등 안전지킴이집이 있어 위급상황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지만 후문은 사정이 다를 수밖에 없다. 상가 업주의 입장에서도 학생과 학부모 등 유동인구가 붐비는 정문쪽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학부모들은 자가용을 이용해 등하교를 자처하고 있다. 최근 외부인들에 의한 학교 출입이 원인이 되어 각종 사건들이 종종 학내에서 발생하고 있다. 미국과 영국 등 선진국에서는 비록 학부모일지라도 외부인으로 간주되어 학교 방문 전에 약속을 잡아야 하고 확인 후 비로서 출입이 가능하다고한다. 교육당국에서는 아동보호에 일정 부분 도움이 될수 있도록 학교 후문에 경비인력 및 시설을 보강하는 등 후문근처 통학로에도 관심이 필요하다.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갔던 中식당에 등장한 깜짝 신메뉴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국빈 방문할 당시 아침을 먹으러 들렀던 중국 식당에서 ‘문재인 대통령 세트’를 출시해 화제가 되고 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