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도 혁신… “연대로 맞서온 국민들께 버팀목 될 것”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공유 어린이집’ 대기자 60% 확 줄였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야간에 아이 맡길 곳 없나요?… 거점 어린이집 안심돌봄 ‘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제주 38층 드림타워 새달 첫 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면적 63빌딩 1.8배… 2018년 완공

제주 최고층 호텔인 38층 복합리조트 드림타워 건축이 허가돼 내달부터 착공에 들어간다.


제주 최고층 호텔인 38층 복합리조트 드림타워 조감도.
동화투자개발 제공

동화투자개발은 애초 56층, 218m로 설계됐던 드림타워를 38층, 169m로 낮춰 제주시로부터 건축 허가를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제주시 노형동에 들어서는 드림타워는 2018년 하반기 완공 예정으로 전체 면적은 30만 2777㎡로, 여의도 한화63시티의 1.8배 규모다.

토지주인 동화투자개발과 중국 최대 부동산개발회사인 녹지그룹이 공동 개발하는 형태로 사업비 규모는 1조 4000억원이다. 5성급 관광호텔(776실)과 분양 가능한 호텔레지던스(850실)가 쌍둥이 건축물로 들어선다. 전체 객실은 1626실로, 1403실을 보유한 마카오의 대표적 복합리조트 시티오브드림보다 많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의 면적은 9120㎡로, 내부에 게임테이블 200개와 슬롯머신 400대를 운영할 수 있다. 이는 한국관광공사가 대주주인 GKL 세븐럭카지노의 강남코엑스점·강북힐튼점·부산롯데점을 모두 합친 176개 게임테이블, 363대의 슬롯머신보다 많은 것이다. 동화투자개발 측은 “마카오와 싱가포르의 세계적인 카지노 복합리조트와 경쟁해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려면 필수적인 규모”라고 설명했다.

관광호텔 최상층에 설치되는 전망대는 제주 앞바다와 시가지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명소로 떠오를 전망이다. 동화투자개발 관계자는 “드림타워에서 일할 2200명의 전문인력 중 80%를 제주도민으로 우선 채용할 예정”이라며 “제주에서 관광진흥기금도 가장 많이 내고 평균 임금도 가장 높은 1등 향토기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동화투자개발은 종합여행업체인 롯데관광(1971년)과 국내 최초의 시내면세점인 동화면세점(1979년)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제주 황경근기자 kkhwang@seoul.co.kr
2015-08-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금이 된 상금… 고려대생들 성북에 ‘아름다운 기부’

위안부 위한 학술 공모전서 우수팀 영예 저소득 청소년 장학금으로 100만원 전달

“청사 광장은 과천 심장이자 상징… 주택공급은 역사성 상실

김종천 시장 ‘과천청사 일원 주택공급 반대’ 천막집무실 시위 100일

방역 지친 동대문 직원, 한약재 족욕에 ‘힐링’ 모락모락

[현장 행정] 유덕열 구청장, 공무원 위로 ‘뒤풀이’ 차량 소독·지원금 등 담당 직원들 챙겨 한방진흥센터 ‘건강 체험 패키지’ 제공 손발 마사지받고 한방차 마시며 담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