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의정 포커스] “맞벌이 많은 금천, 청소년문화시설 꼭 필요”

백승권 금천구의회 복지건설위원장

입력 : 2015-12-10 23:08 | 수정 : 2015-12-11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금천에는 유난히 맞벌이 부부가 많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은 혼자 혹은 친구와 보내야 하는 시간이 많죠. 그런데 제대로 된 청소년시설이 없다 보니 아이들이 거리를 배회할 수밖에 없죠.”


백승권 금천구의회 복지건설위원장

10일 금천구의회에서 만난 백승권 복지건설위원장은 “체육·문화·예술 활동이 가능한 청소년종합문화시설 건립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출근길 자녀를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기 위해 아이를 업고 뛰는 직장맘을 보고 기초의원이 되겠다고 마음먹었다는 백 위원장은 “맞벌이하는 엄마의 가장 큰 근심은 혼자 집에 있는 아이들”이라면서 “힘들게 일해서 돈 벌고, 세금도 내는데 공공이 아이들에게 제대로 된 문화공간 하나 마련을 못 해 준다면 창피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백 위원장은 집행부를 설득, 내년에 청소년문화시설 건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는 “시설 건립에 200억원 정도가 필요한데 당장 구 예산으로는 건설할 수 없어 서울시에 지원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면서 “만약 직접 지원이 어렵다면 시의 청소년시설을 우리 지역에 유치하는 방법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백 위원장은 지역의 교통 인프라 확충에도 관심을 보였다. 그는 “공병부대 자리에 지어지는 아파트가 완공되면 대략 1만명의 주민이 늘어나게 된다. 여기에 지하화되는 서부간선도로의 출입구가 시흥 방향으로 나게 되면 교통 수요가 곱절로 늘어나게 되는 것”이라면서 집행부와 머리를 맞대겠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지역에 번쩍거리는 건물을 세우기보다 주민들의 삶이 향상되는 정치를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5-12-1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독립운동가 죽인 친일파 후손들 찾아갔더니..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국민에게 ‘빨갱이’라는 누명을 씌워 살해한 보도연맹 학살에 대해 추적했다.19일 방송된 ‘도둑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