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통과 철도 노선 12개로 늘어

국토부 통합개발 기본구상

남북 민간교류 재개될까 접경 지자체 잰걸음

통일부 방북 승인 검토 발표에 교류 재개 기대

‘미세플라스틱’ 치약에 사용 금지

식약처, 규정 개정안 시행

[의정 포커스] “맞벌이 많은 금천, 청소년문화시설 꼭 필요”

백승권 금천구의회 복지건설위원장

입력 : 2015-12-10 23:08 | 수정 : 2015-12-11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금천에는 유난히 맞벌이 부부가 많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은 혼자 혹은 친구와 보내야 하는 시간이 많죠. 그런데 제대로 된 청소년시설이 없다 보니 아이들이 거리를 배회할 수밖에 없죠.”


백승권 금천구의회 복지건설위원장

10일 금천구의회에서 만난 백승권 복지건설위원장은 “체육·문화·예술 활동이 가능한 청소년종합문화시설 건립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출근길 자녀를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기 위해 아이를 업고 뛰는 직장맘을 보고 기초의원이 되겠다고 마음먹었다는 백 위원장은 “맞벌이하는 엄마의 가장 큰 근심은 혼자 집에 있는 아이들”이라면서 “힘들게 일해서 돈 벌고, 세금도 내는데 공공이 아이들에게 제대로 된 문화공간 하나 마련을 못 해 준다면 창피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백 위원장은 집행부를 설득, 내년에 청소년문화시설 건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는 “시설 건립에 200억원 정도가 필요한데 당장 구 예산으로는 건설할 수 없어 서울시에 지원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면서 “만약 직접 지원이 어렵다면 시의 청소년시설을 우리 지역에 유치하는 방법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백 위원장은 지역의 교통 인프라 확충에도 관심을 보였다. 그는 “공병부대 자리에 지어지는 아파트가 완공되면 대략 1만명의 주민이 늘어나게 된다. 여기에 지하화되는 서부간선도로의 출입구가 시흥 방향으로 나게 되면 교통 수요가 곱절로 늘어나게 되는 것”이라면서 집행부와 머리를 맞대겠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지역에 번쩍거리는 건물을 세우기보다 주민들의 삶이 향상되는 정치를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5-12-1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통령의 구두 만든 시각장애 대표 “펑펑 울었

문재인 대통령의 낡은 구두는 청각장애인들이 만든 수제화 브랜드였다. ‘대통령의 구두’로 화제가 됐지만 이 브랜드는 안타깝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악취 유수지, 사랑받는 휴식처로

영등포구 유수지의 변신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공직윤리 최우수 서초

    서초구가 서울 자치구 중 공직윤리제도 운영을 가장 모범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서초구는 인사혁신처가 주관한 ‘…

    ‘안전 1번지’ 강남구

    서울 강남구는 국민안전처가 주관하는 재난관리 평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1등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