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2016 경제 새 길을 가자 - 지역에서 꽃피는 미래먹거리] “지속 발전 가능한 행복도시로”

이춘희 세종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춘희 세종시장은 13일 “스마트시티란 시민이 행복하고 지속 발전하는 도시”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세종시를 한국을 대표하는 스마트시티로 만들어 전 세계가 열광하는 도시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춘희(왼쪽) 세종시장이 지난해 1월 스마트팜을 찾아 농민으로부터 스마트폰을 활용한 비닐하우스 작동 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세종시 제공

→스마트시티를 추구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세종시가 내세울 만한 자원이 무엇이 있나 하는 고민에서 나왔다. 유례가 없는 행정도시, 최첨단도시, 국토의 중심에 있는 물류도시로서의 경쟁력, 이게 세종시의 특징이다. 여기에 스마트시티라는 색깔을 입히고 싶었다. 정부에서 건설하는 신도시의 부족한 점을 시가 보완하고 구도심과 연계한 스마트시티로 만들려고 한다.

→성공 가능성은 얼마나 되나.

-아직 걸음마 단계다. 그러나 세종시는 잠재력이 뛰어나다. 중앙부처에 인재들이 넘친다. 시민 평균연령이 31세로 젊고 역동적인 도시다. 신생 도시여서 스마트시티에 맞게 디자인할 수 있는 여지도 많다. 관련 기업을 유치하면 새 일자리도 늘어나 지속 발전 가능한 도시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카카오, 네이버, 삼성, 애플, 구글 등 세계적 정보기술(IT)기업들도 신성장산업을 찾고 있어 스마트시티에 관심이 있을 것이다.

→세계에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보나.

-미국 뉴욕 등 세계적인 대도시들이 스마트시티를 추구하지만 부분적이다. 도시 전체가 스마트도시가 될 수 있는 곳은 세종시가 유일하다. 읍·면 지역은 아니라도 중앙부처가 옮겨온 신도시는 세계적으로도 독특한 곳이다. 벌써 외국에서 견학이 끊이지 않는다. 도시 자체가 스마트시티라는 상품을 보여 주는 쇼룸이다. 경쟁력이 높아 성공을 확신하고 있다.

→스마트시티의 시민 생활을 전망해 달라.

-시민은 정보통신기술을 통해 행정, 교육, 문화 등 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누릴 수 있다. 재난 정보도 신속히 받을 수 있어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다. 도시 경쟁력과 함께 시민 경제력도 커져 더 행복할 수 있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6-01-1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