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즐거움 커”… 인문학에 빠진 수원

9개 도서관서 고대문명·근현대사 강좌

장기기증 희망 2년새 1만 5000명 급감

작년 사망자 2016년보다 30% 늘어나

태양광 발전 수익금으로 소외계층 불 밝힌다

김해, 발전시설 3곳 가동… 연간 수익 7억 예상

‘태양의 후예’ 덕 좀 봤지 말입니다

강원 태백 드라마·예능 촬영지 각광… 관광객 지난해보다 10%가량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양의 후예, 에덴의 동쪽, 백종원의 3대 천왕….’

강원 태백시가 유명 드라마와 예능 촬영지로 각광받으면서 관광객이 부쩍 늘고 있다. 태백시는 지난달 지역 관광지를 찾은 관광객은 3만 760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만 3655명보다 10%가량 많은 3954명이 늘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말부터 방영된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와 SBS 예능 프로그램 ‘토요일이 좋다 백종원의 3대 천왕’이 태백을 배경으로 촬영돼 가족 단위와 20~30대 소그룹 관광객들이 찾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제2의 한류 열풍을 이끄는 ‘태양의 후예’는 통동에 있는 옛 한보탄광에서 촬영됐다. 옛 한보탄광은 특전사 대위로 등장하는 송중기의 해외 파병지(우르크 태백 부대)로 세트장이 꾸며졌다. 시는 지난해 촬영을 마친 뒤 철거된 이 세트장을 오는 6월까지 복원, 7월부터 관광객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또 광부들의 허기를 달래 준 지역 대표 음식인 물닭갈비가 지난달 ‘백종원의 3대 천왕’에 소개되면서 먹거리까지 관심을 끌고 있다. 방송이 나간 뒤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대거 몰려 옛 한보탄광과 지역 물닭갈비 음식점이 태백의 신관광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김연식 태백시장은 “인기 프로그램들이 지역에서 잇따라 촬영되면서 관광객들이 덩달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영화·드라마 촬영지가 관광객 유치 및 경기 활성화로 이어지는 만큼 보존과 개발을 조화시킨 체험형 행사를 적극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백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6-04-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호 여사 애도 ‘김정은 조화’ 반영구 보존

DJ 서거 때 조화도 특수처리해 현재 보관과거 김정일 현수막 비바람 노출에 北 항의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김대중 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수영대회 홍보·지원 강화”

李총리 국정현안회의 준비 점검

쿨해진 영등포

폭염 대책 나선 채현일 구청장

서대문, 청년친화헌정대상 받아

주거공간·창업꿈터 등 높은 평가

스마트시니어, 서초로 오세요

스마트폰 실력 경진대회 등 행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