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살 해송·기암절벽… 저도 비경에 홀리다

47년 만에 개방 대통령 휴양지 가 보니

‘늙은 서울’… 연말 1000만 시대 막 내린다

만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돌파

서리풀의 밤은 낮보다 빛난다

서초 ‘서리풀 페스티벌’의 진화

‘태양의 후예’ 덕 좀 봤지 말입니다

강원 태백 드라마·예능 촬영지 각광… 관광객 지난해보다 10%가량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양의 후예, 에덴의 동쪽, 백종원의 3대 천왕….’

강원 태백시가 유명 드라마와 예능 촬영지로 각광받으면서 관광객이 부쩍 늘고 있다. 태백시는 지난달 지역 관광지를 찾은 관광객은 3만 760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만 3655명보다 10%가량 많은 3954명이 늘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말부터 방영된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와 SBS 예능 프로그램 ‘토요일이 좋다 백종원의 3대 천왕’이 태백을 배경으로 촬영돼 가족 단위와 20~30대 소그룹 관광객들이 찾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제2의 한류 열풍을 이끄는 ‘태양의 후예’는 통동에 있는 옛 한보탄광에서 촬영됐다. 옛 한보탄광은 특전사 대위로 등장하는 송중기의 해외 파병지(우르크 태백 부대)로 세트장이 꾸며졌다. 시는 지난해 촬영을 마친 뒤 철거된 이 세트장을 오는 6월까지 복원, 7월부터 관광객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또 광부들의 허기를 달래 준 지역 대표 음식인 물닭갈비가 지난달 ‘백종원의 3대 천왕’에 소개되면서 먹거리까지 관심을 끌고 있다. 방송이 나간 뒤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대거 몰려 옛 한보탄광과 지역 물닭갈비 음식점이 태백의 신관광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김연식 태백시장은 “인기 프로그램들이 지역에서 잇따라 촬영되면서 관광객들이 덩달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영화·드라마 촬영지가 관광객 유치 및 경기 활성화로 이어지는 만큼 보존과 개발을 조화시킨 체험형 행사를 적극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백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6-04-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인구 40만 ‘명품 자족도시 경산’

최영조 경북 경산시장

“해외 철도 수주 중국과 협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