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내 삶의 경험을 한 권의 책처럼… 은평구, 청소년 멘토링 ‘사람책’ 봉사자 모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은평구는 진로를 고민하는 청소년에게 멘토링 봉사를 하는 ‘사람책’ 자원봉사자를 2차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사람책’은 은평구가 실시 중인 프로젝트인 ‘청소년의 꿈을 그리는 진로멘토 재능나눔’에서 상담 봉사자의 애칭이다. 다양한 직업의 전·현직 봉사자들이 마치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보듯 본인의 삶과 직업에 대한 이야기를 청소년들에게 들려주는 것이다. 그동안 시인, 전직 공무원, 교사 출신의 북한이탈주민, 장애 인식 개선 강사, 지역시민 활동가 등 다양한 이력의 봉사자들이 사람책으로 나서 진로 고민을 들어주면서 열띤 호응을 얻었다.

특히 올해 중학교 자유학기제 실시와 맞물려 진로체험 및 상담에 학생과 학부모의 관심이 더욱 몰리고 있다.

앞서 1차 자원봉사자 교육이 평일에 이뤄져 교육에 참여하지 못했던 현직 종사자들이 많아, 이번 2차 교육은 토요일인 오는 25일 오후 1시에 시행될 예정이다.

청소년의 꿈 찾기에 도움을 주거나 자신의 재능을 공유하고 싶은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신청은 구자원봉사센터 홈페이지(www.epvol.kr)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지역 청소년이 미래직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목표 의식을 가질 수 있는 이번 진로멘토 프로그램에 다양한 주민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6-06-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