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14개 에너지 공공기관 하반기 1522명 채용

한전 794명·한수원 210명 등 임금피크제 등으로 선발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너지 공공기관 14개사가 올 하반기에 1522명을 신규 채용한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조원대의 영업이익을 낸 한국전력은 하반기 에너지 공기업 전체 채용 인력의 절반이 넘는 794명을 뽑는다. 서류 접수는 오는 7일부터다. 한전 관계자는 “임금피크제 실시로 인건비가 줄면서 이를 재원으로 248명의 신규 정원을 확보했다”면서 “여기에 에너지 신산업 확대로 신규 인력 수요가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한국수력원자력도 임금피크제 등과 연계해 오는 8월 말부터 210명의 대졸·고졸 신입사원을 뽑는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달 말부터 다음달 초에 하반기 정규직 채용 공고를 낸다. 채용 규모는 150명으로 상반기(36명)보다 4배 이상 늘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올해 임금피크제 시행으로 인건비 절감이 예상돼 채용 규모를 대폭 늘렸다”고 말했다. 올해 가스공사에서 임금피크제 적용을 받는 고참 사원은 60명으로, 이들은 연봉의 35~40%가 줄었다.

동서발전과 서부발전은 하반기에 50명을 각각 추가로 채용한다. 중부발전은 100명, 남부발전은 43명을 뽑는다. 이 밖에 가스기술공사가 70명, 한전KDN이 55명을 새로 뽑는다. 다만 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 지역난방공사, 석탄공사, 남동발전 등은 하반기 채용 계획이 없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6-07-0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