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공중정원 보행친화 시대 스타트

‘서울로 7017’ 새달 20일 개방

역세권에 시세 60% 임대…脫도심 막는다

<서울형 도시재생 디벨로퍼 2> 콤팩트 시티

이용주 영등포구의회 의장 “목동·강남행 학부모들 영등포구로 끌어오겠다”

입력 : 2016-09-19 14:22 | 수정 : 2016-09-19 14: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구를 명품 교육도시로 탄생시키기 위해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겠습니다.”

이용주 서울 영등포구의회 의장이 19일 구의회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우수거점 학교에 예산을 추가 지원하는 등 진학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 목동이나 강남으로 가는 학부모들을 영등포구로 끌어오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장은 “현재 교육 예산의 60% 정도가 화장실 개선 등 학교생활 개선비로 쓰이는데 이를 학력신장에 투입하겠다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4선 의원으로 지난 7월 압도적 지지 속에 제7대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됐다.

이 의장은 특권 내려놓기를 솔선수범하고 있다. 취임 이후 의장실을 3분의1 정도 줄이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 의장은 “의회의 주인인 구민들이 의장실을 찾아왔을 때 불편함을 느낄 수 있어 의장실 공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의장실 문은 항상 열려 있으니 찾아와 고견을 남겨주면 의정 활동에 반드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장이 의원직을 처음 수행한 1대 의회(1991년)부터 자전거를 타고 골목길을 누비며 주민들을 만나 온 사실은 이미 유명하다. 주민들을 만날 때는 특권의 상징인 ‘의원배지’를 달지 않는다.



이용주 서울 영등포구의회 의장이 19일 구의회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의정활동에 대해 밝히고 있다.

이 의장은 ‘화합과 소통의 의회’라는 의정 활동 방향도 밝혔다. 이 의장은 “어떠한 사안에 대해 서로 다른 의견이 있다면 당리당략을 떠나 충분한 토론을 통해 영등포구의 발전을 위한 더 나은 대안을 이끌어 나가는 게 중요하다”면서 “평소 의원 간의 만남과 대화의 자리를 자주 갖고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는 단합된 분위기를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책 의회’ 기능 활성화에도 이 의장은 힘 쏟을 예정이다. 이 의장은 “의원 개개인의 전문성을 높이고 의정 세미나 등 정례적인 의원교육과 소규모 연구모임을 활성화해 일 잘하는 의회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와 함께 빠른 시일 내에 특별위원회도 구성해 구청이 하는 사업을 빈틈없이 감독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이 의장은 ‘문화가 살아 있는 영등포’를 강조했다. 이 의장은 “문화는 힘든 현실에서 마음의 안정을 줄 수 있는 휴식처의 역할을 한다”면서 “일상에서 마음껏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찾아가는 문화 예술 공연을 확대하고, 영유아에서 노년까지 함께하는 문화 공간을 조성해 주민이 문화생활을 누리며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준표 부부 러브스토리 “洪, 매일 돈 입금해”

양가서 결혼 반대 ‘마음고생’…입맛도 전라도로 ‘흡수통일’“영호남 지역감정이 극에 달했던 시절 경남 창녕 출신 촌놈과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