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직 공무원 4년새 5배… 실효성 논란

올 4463개로 중앙 부처 직위 중 18.7% 차지

사드 보복 여파 한·중 지자체 교류 ‘얼음’

中 방문객 불참에 지역 행사 마비

취업제한 위반한 비위 면직자 8명 적발

권익위, 4명 해임요구 등 조치

topSection[1]['ko_name']

이용주 영등포구의회 의장 “목동·강남행 학부모들 영등포구로 끌어오겠다”

입력 : 2016-09-19 14:22 | 수정 : 2016-09-19 14: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구를 명품 교육도시로 탄생시키기 위해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겠습니다.”

이용주 서울 영등포구의회 의장이 19일 구의회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우수거점 학교에 예산을 추가 지원하는 등 진학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 목동이나 강남으로 가는 학부모들을 영등포구로 끌어오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장은 “현재 교육 예산의 60% 정도가 화장실 개선 등 학교생활 개선비로 쓰이는데 이를 학력신장에 투입하겠다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4선 의원으로 지난 7월 압도적 지지 속에 제7대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됐다.

이 의장은 특권 내려놓기를 솔선수범하고 있다. 취임 이후 의장실을 3분의1 정도 줄이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 의장은 “의회의 주인인 구민들이 의장실을 찾아왔을 때 불편함을 느낄 수 있어 의장실 공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의장실 문은 항상 열려 있으니 찾아와 고견을 남겨주면 의정 활동에 반드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장이 의원직을 처음 수행한 1대 의회(1991년)부터 자전거를 타고 골목길을 누비며 주민들을 만나 온 사실은 이미 유명하다. 주민들을 만날 때는 특권의 상징인 ‘의원배지’를 달지 않는다.



이용주 서울 영등포구의회 의장이 19일 구의회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의정활동에 대해 밝히고 있다.

이 의장은 ‘화합과 소통의 의회’라는 의정 활동 방향도 밝혔다. 이 의장은 “어떠한 사안에 대해 서로 다른 의견이 있다면 당리당략을 떠나 충분한 토론을 통해 영등포구의 발전을 위한 더 나은 대안을 이끌어 나가는 게 중요하다”면서 “평소 의원 간의 만남과 대화의 자리를 자주 갖고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는 단합된 분위기를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책 의회’ 기능 활성화에도 이 의장은 힘 쏟을 예정이다. 이 의장은 “의원 개개인의 전문성을 높이고 의정 세미나 등 정례적인 의원교육과 소규모 연구모임을 활성화해 일 잘하는 의회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와 함께 빠른 시일 내에 특별위원회도 구성해 구청이 하는 사업을 빈틈없이 감독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이 의장은 ‘문화가 살아 있는 영등포’를 강조했다. 이 의장은 “문화는 힘든 현실에서 마음의 안정을 줄 수 있는 휴식처의 역할을 한다”면서 “일상에서 마음껏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찾아가는 문화 예술 공연을 확대하고, 영유아에서 노년까지 함께하는 문화 공간을 조성해 주민이 문화생활을 누리며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유골 6점 수습...DNA 감식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식 선박 갑판 위에서 28일 오전 11시25분쯤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 일부를 발견했다고 발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공사장 ‘안전 반장’ 신연희구청장

해빙기 안전 1번지 도전 강남구

빗자루를 든 구청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봄맞이 대청소

개천에서 용 나게…

관악구, 저소득층 고교생 학습 지원

동부지법, 문정 비즈밸리 시대

송파구 17만㎡ 법조타운에 입주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