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미세먼지, 5년 새 중국 영향 늘었다

배출원 모니터링 연구 발표

‘2018 소방관올림픽’ 충주 개최 확정

내년 9월 수중 인명구조 등 74개 종목 겨뤄

나만의 도자기, 이천서 빚어볼까

오늘부터 17일간 ‘천천이천’ 테마 도자기축제

조영숙 전 순천대 교수 부부, 고문서 등 472점 기증

입력 : 2016-10-16 18:28 | 수정 : 2016-10-16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故) 박관수 변호사·조영숙 전 순천대 교수 부부가 평생 모은 고문서 및 서화류 472점을 지난 12일 순천대 박물관에 기증했다.

 박 변호사는 1964년 제3회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해군법무관, 검사, 변호사로 활동했으며 부인인 조씨는 1976년부터 2009년까지 순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순천대 총동창회장직을 역임한 박 변호사는 법학과 발전을 위한 장학금과 순천시 가곡동 일대의 4만 3000㎡ 토지를 기부하는 등 대학과 지역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 2005년 명예 법학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박진성 순천대 총장은 “기증해주신 고문서와 서화류는 조선시대부터 근현대까지 지역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유물의 각별한 보존과 함께 자료들이 가치를 발현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 “심상정 유승민 잘해보이는 이유는..”

유시민 작가가 ‘썰전’에서 대선후보들의 TV토론에 대해 전반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유시민은 2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재활용 선별장 간 ‘알뜰 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미래 꿈’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동화로 하나되는 세상

광진구, 새달 4일 서울동화축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