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이상 상가 남녀화장실 분리 의무화

‘강남역 살인 1년’ 법개정안 마련

[단독] 대구 ‘70억 순종 어가길’ 역사 왜곡 논란

1909년 순행 기념... 일제가 꼭두각시 만든 행렬

길놀이·단오굿… ‘평창 시너지’ 높인다

강릉단오제 새달 3일까지 71개 프로그램 진행

‘경제효과 1조’ ICT밸리 2019년 용인에 생긴다

기흥 4만여㎡에 5400억 투입…일자리 8000개 첨단산업 벨트

입력 : 2016-11-02 20:56 | 수정 : 2016-11-02 2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년 말까지 경기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에 정보기술(IT)·생명과학(BT)·통신기술(CT) 등 첨단 분야 강소기업들이 집중적으로 입주하는 단지가 조성된다.

경기도는 2일 도청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찬민 용인시장, 입주 예정 기업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흥 ICT밸리’ 조성 및 강소기업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구갈동 4만 3000여㎡ 부지에 조성되는 기흥 ICT밸리에는 5400억원이 투자돼 연면적 28만㎡ 규모의 40층짜리 건물 2개 동 등 3개 건물이 건립된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 영화 ‘해운대’와 ‘부산행’ 등을 제작한 ㈜NEW를 비롯해 빅데이터 및 소프트웨어, 바이오 관련 국내외 첨단산업 분야 600여개 강소기업이 입주하게 된다. 올해 안에 착공한다. ICT밸리는 전문개발업체인 ㈜SNK가 조성하며, 도는 행정 지원을 한다.

도는 기흥 ICT밸리가 완공되면 8000여개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등 연간 1조 1000억원의 경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도는 이 밸리를 첨단 강소기업 집적지로 육성해 판교 및 광교 테크노밸리, 동탄첨단산업단지 등과 연계한 ‘첨단산업 벨트’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남 지사는 “기흥 ICT밸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지식산업센터가 될 것”이라며 “첨단 분야 강소기업 메카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시장은 “앞으로 용인시가 미래 신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지원을 다하고, 계속적으로 기업과 상생 발전할 수 있는 토대 마련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6-11-0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인집 아들에게 능욕을 당한 식모, 결국엔 ...

1970년대까지만 해도 웬만한 부잣집에는 식모와 식모 방을 따로 두고 있었다. 70년대 초에 서울 사람의 31%가 식모를 두고 있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엔 ‘착한 융자’ 있어요

서울 중구 ‘생활은행 ’ 운영 시작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10만원의 행복 체험 ‘성북 13세’

區, 중1·또래 3965명에 동행카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