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의정 포커스] 주정 동대문구의장 “경희대- 주민 기숙사 갈등 해결할 자리 만들 것”

입력 : 2016-11-02 18:16 | 수정 : 2016-11-02 1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민원 해결을 위한 중재자 역할에 충실하겠습니다.”


주정 동대문구의장

주정 서울 동대문구의회 의장은 2일 의장 직무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문을 열었다. 주 의장은 “지역 주민, 주민과 구청, 주민과 건축업자 등이 맞붙은 여러 갈등현장에 중재자가 없는 것이 우리 현실”이라면서 “중간에서 양쪽의 양보를 이끌어내 동대문구 발전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주 의장은 경희대 학생들과 지역 임대사업자 간의 갈등을 우선 꼽았다. 공공 기숙사를 신축하려는 경희대와 임대사업을 하는 지역 주민의 견해 차이로 갈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경희대와 집행부가 머리를 맞대고 공공기숙사 문제를 빨리 해결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지역 노점상을 제도권으로 끌어들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주 의장은 “동대문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경동시장 주변에 난립한 노점상을 정리해야 깨끗한 구의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면서 “시장 주변의 빈 건물을 서울시나 동대문구에서 사들여 지하는 주차장으로 쓰고, 건물에 노점상이 입주하는 방법도 집행부와 고민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주차장특별회계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제자리걸음을 하는 전농7구역 학교와 문화부지 문제, 장안동 동부화물 터미널부지 활용방안, 용두문화센터 건립, 제기 4구역 재개발 추진 등 굵직한 현안 사업도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집행부와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주 의장은 “‘말에 대한 책임과 신용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 신념이자 인생의 지표”라면서 “의장으로서 약속한 것을 모두 지키고 동대문구 발전의 한 축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6-11-0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독립운동가 죽인 친일파 후손들 찾아갔더니..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국민에게 ‘빨갱이’라는 누명을 씌워 살해한 보도연맹 학살에 대해 추적했다.19일 방송된 ‘도둑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