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북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겠다”

박원순 1조원 규모 ‘균형회복 전략’ 청사진

공무원 80% “고충 경험”… 절반은 “체념”

중앙부처 1만 8807명 설문조사

통일경제특구에 들뜬 접경지대

文대통령 특구 설치 제안에 반색

[의정 포커스] 주정 동대문구의장 “경희대- 주민 기숙사 갈등 해결할 자리 만들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민원 해결을 위한 중재자 역할에 충실하겠습니다.”


주정 동대문구의장

주정 서울 동대문구의회 의장은 2일 의장 직무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문을 열었다. 주 의장은 “지역 주민, 주민과 구청, 주민과 건축업자 등이 맞붙은 여러 갈등현장에 중재자가 없는 것이 우리 현실”이라면서 “중간에서 양쪽의 양보를 이끌어내 동대문구 발전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주 의장은 경희대 학생들과 지역 임대사업자 간의 갈등을 우선 꼽았다. 공공 기숙사를 신축하려는 경희대와 임대사업을 하는 지역 주민의 견해 차이로 갈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경희대와 집행부가 머리를 맞대고 공공기숙사 문제를 빨리 해결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지역 노점상을 제도권으로 끌어들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주 의장은 “동대문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경동시장 주변에 난립한 노점상을 정리해야 깨끗한 구의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면서 “시장 주변의 빈 건물을 서울시나 동대문구에서 사들여 지하는 주차장으로 쓰고, 건물에 노점상이 입주하는 방법도 집행부와 고민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주차장특별회계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제자리걸음을 하는 전농7구역 학교와 문화부지 문제, 장안동 동부화물 터미널부지 활용방안, 용두문화센터 건립, 제기 4구역 재개발 추진 등 굵직한 현안 사업도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집행부와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주 의장은 “‘말에 대한 책임과 신용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 신념이자 인생의 지표”라면서 “의장으로서 약속한 것을 모두 지키고 동대문구 발전의 한 축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6-11-0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한나라당 30억 댓글조작 따라한 것”

‘드루킹’ 김동원씨가 옛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2007년 대선 당시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