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경기도, 4년간 소방관 2000명 뽑는다

‘소방령 이병곤 플랜’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해대교 화재 순직 후 개선책… 3교대 근무비율 82→100%로
방화복 등 안전장비 100% 지급

경기도가 2020년까지 매년 소방관을 500명씩 증원해 현재 82% 수준인 소방관 3교대 근무 비율을 100%로 끌어올린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방령 이병곤 플랜’을 발표했다.

장비와 인력, 근무환경 개선, 의료 서비스 혁신 등 6개 분야로 이뤄진 이 계획은 소방관 근무환경 개선 및 복지환경 조성을 위한 것으로 2018년까지 2341억원이 투입된다. 이병곤 소방령은 지난해 12월 서해대교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소방관이다.

도의 계획을 보면 내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매년 500명씩 소방관을 증원한다. 그러면 현재 7388명에서 2020년 9534명으로 늘어나 현장근무인력과 현장대응단장의 3교대 근무율이 현재 82%에서 100%가 된다.

도는 또 특수방화복과 안전장갑 등 소방인력 개인 안전장비를 100% 지급하기로 했다. 그동안 일부 소방관이 개인 장비가 제때 보급되지 않아 자비로 사는 사례가 있었다.

도는 잦은 야근 등으로 인한 소방관들의 결혼 및 출산 회피를 예방하기 위해 34개 소방서마다 1곳 이상씩, 모두 39곳의 어린이집도 지정해 24시간 보육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장비 분야에서는 현재 전체 소방차 842대의 22.2%를 차지하는 187대 노후 소방차를 2018년까지 0대로 줄이고, 유압절단기와 매몰자 탐지기 같은 구조 장비 보유율 100%와 노후율 0%를 추진한다. 도는 이 밖에 낡은 소방서와 119안전센터를 이전 또는 신축하고, 안정적인 소방재원 마련을 위해 내년 ‘소방안전특별회계’를 설치하기로 했다. 도는 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소방관 설문조사, 현장 토론회, 도의회 연찬회 등을 해 왔다.

남 지사는 “지진 등 각종 재난 위험성이 증가하지만 재난 현장의 주역인 소방관 안전이나 처우에는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일류 소방관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첫걸음으로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6-11-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비서, 중학생에 “한 주먹도 안되는 XX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 박창훈 씨가 중학생과의 전화통화 도중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동영상사이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