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민간경력 7급 공채 104명 최종 합격

인사처, 오늘 오전 명단 공개…3371명 응시 경쟁률 32대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간 경력을 살려 공무원이 되는 이른바 ‘민경채’(민간경력자 일괄채용) 시험의 최종 합격자 104명이 확정됐다.

인사혁신처는 올해 국가공무원 7급 민경채 시험 최종합격자 명단을 16일 오전 9시 사이버국가고시센터(www.gosi.kr)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민경채 시험은 다양한 경력을 지닌 민간 인재를 공무원으로 임용해 공직 사회의 전문성과 개방성을 높인다는 취지로 2011년 처음 5급 국가공무원 선발에 도입됐다. 지난해부터 7급 선발에도 확대 시행하고 있다.

민경채 시험은 직무 분야별 관련 경력이 3년 이상이거나 관련 석사 학위를 소지한 사람에게 응시 자격이 주어진다. 올해는 3371명이 응시해 평균 경쟁률 32.4대1을 기록했다. 경력 3년 이상 소지자가 41명으로 전체의 39.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자격증 취득 후 근무 경력을 쌓은 응시자가 35명(33.7%)으로 뒤를 이었으며, 석사 이상 학위 소지자는 28명(26.9%)이었다. 전체 합격자의 평균 경력 기간은 6.3년으로 집계됐다. 10년 이상 경력자는 12명으로 11.5%를 차지했다. 합격자 평균 연령은 34.3세로 지난해에 비해 높아졌으며 여성 합격자 비율은 31.7%로 나타났다.

올해 합격자 면면을 보면 약사 자격증을 지닌 김성란(38·여)씨는 제약회사와 약국에서 근무한 경력을 살려 약무 직류에 응시해 공직에 첫발을 들이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배치될 예정이다. 식품공학 석사 학위 취득 후 식품전문연구기업과 가전 대기업에서 10년 이상 경력을 쌓은 윤영(37·여)씨는 앞으로 농촌진흥청에서 계층별 식생활 관련 자료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식생활프로그램을 마련하는 업무 등을 맡게 된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12-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