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노인 돌봄’ 부산 94점으로 전국 최고

복지부, 사회서비스평가 공개

입력 : 2016-12-25 17:44 | 수정 : 2016-12-25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모·신생아·가사 간병은 충북… 서비스 3년전보다 전반적 향상

전국에서 노인돌봄 사회서비스 수준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부산, 산모·신생아 돌봄과 가사간병 사회서비스 질이 가장 우수한 곳은 충북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전국 사회서비스 기관 705곳의 서비스 품질을 평가한 결과 부산 지역 노인돌봄기관의 종합점수는 100점 만점에 93.99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산모·신생아 서비스(87.81점)와 가사간병 서비스(95.57점) 점수는 충북이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서비스 제공기관의 평균 종합점수는 노인돌봄이 88.49점, 산모·신생아 서비스 80.95점, 가사간병 91.92점이다.

복지부는 사회서비스 제공기관을 상대평가해 점수에 따라 A~F등급으로 나누고 등급별 기관 명단을 26일 ‘복지로’(www.bokjiro.go.kr)에 공개한다. D, F 등 낙제점을 받은 기관의 명단까지 공개하는 것은 처음이다.

서비스 질은 3년 전보다 전반적으로 좋아졌다. 3년 전 같은 평가를 받은 474개 기관 중 169곳(35.7%)의 평가 등급이 올랐고, 165곳(34.8%)은 그대로 유지됐다. 140개(29.5%) 기관은 하락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6-12-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