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상도유치원 막는다”…14만곳 안전 점검

학교·철도 등 국민 생활 밀접 시설 대상

올해 순천 관광엔 ‘감성 스토리’가 흐른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관광 밑그림’

“쓰레기 투기 안 돼”… CCTV는 청결 보안관

서울 마포구, 골목길 상습 쓰레기 투기 퇴치

정부과천청사 방 꽉 찼어요!… 용산 방위사업청 6일 과천 이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위사업청이 서울 용산에서 경기 정부과천청사로 이전한다. 행정자치부는 방사청이 서울 용산 시대를 끝내고 6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정부과천청사로 이전한다고 4일 밝혔다.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방사청이 과천청사로 입주하면 2012년 정부 부처가 세종시로 옮기며 비어 있던 공간이 모두 채워져 과천청사로의 국가기관 입주가 마무리된다. 현재 과천청사에는 12개 부·처·청 5200여명이 상주해 있다.

 이사 물량은 5t 트럭 800여대 분량이며 방사청 입주인원은 1850여명이다. 방사청은 과천청사 입주를 위해 2014년 4월부터 과천청사 3·4동 리모델링 등을 하며 이전을 준비해 왔다. 용산의 방사청 부지에는 국군사이버사령부, 국군복지단 등이 이전하게 된다.



 2006년 1월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서 출범한 방사청은 국방부와 육해공군, 국방부조달본부 등 군 내 8개 기관에 분산됐던 방산 관련 업무 조직을 통합해 창설됐다. 행자부 과천청사관리소는 방사청 이전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입주지원단을 구성하고 실무협의회 협의를 통해 이전 지원과 행정 편의 등을 제공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현철 “한국당, 아버지 사진 당사에서 내려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다고,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망언하자 고 김영삼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구 ‘힙한 레미제라블’ 온다

청소년 뮤지컬 응원 유성훈 구청장

강서 의료관광, 복지부 공모사업

2012년부터 6차례… 국비 1억 확보

용산 ‘외국인 친화도시 프로젝트’

외교관 특강 등 각국 대사관과 협조

“관광으로 순천의 품격 높일 것”

허석 순천시장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