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4% “지자체 식품위생 강화 시급”

2017 식품안전 체감도 조사

축제 홍보, CCTV 장소… 지자체 빅데이터 붐

행정기관 빅데이터 분석사업

20년 방치 끝… 민간개발·녹지보존 기싸움

도시공원 일몰제 D-2년… 광주는 지금

한지붕 대학생과 어르신…노원 주거공유 참여자 모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여대 2학년에 재학 중인 최유빈(21)씨는 서울 노원구의 이옥례 할머니 집에서 함께 생활한다. 처음에는 친할머니도 아닌 이 할머니와 함께 산다는 게 걱정도 됐지만 기우로 끝났다. 최씨는 “중간고사를 마친 어느 날 할머니가 ‘시험 보느라 고생했다’며 백숙 한 그릇을 끓여 주셨다. 너무 마음이 따뜻하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노원구가 새 학기를 앞두고 ‘어르신·대학생 주거공유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주거 공유 대상은 지역 내 61㎡(약 18평) 이상 주택을 소유한 만 60세 이상 어르신과 지역 6개 대학교(광운대, 인덕대, 삼육대, 서울여대, 서울과학기술대, 한국성서대) 재학 및 휴학생이다. 사업은 2015년 시작한 이후 조금씩 자리를 잡고 있다. 2015년 어르신 27가구 대학생 34명이 참여했고 지난해에는 어르신 35가구 대학생 41명이 협약식을 체결했다.

참여를 원할 경우 구청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거나 노원구청 복지정책과로 전화 또는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어르신은 보증금 없이 주변 임대료 시세의 50% 수준인 20만~30만원을 받고 주거공간을 제공한다. 대학생은 주당 3시간 내외의 생활서비스(말벗 도우미, 가사 돕기, 가전제품 작동법 안내 등)를 하고 자원봉사 시간을 인정받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1-1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갑질 ‘충격’…이명희 조양호 러브스토리 재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갑질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엉뚱한 상상 동작에선 혁신

창의교육 선도하는 동작

임대료 버거우면 엔젤공방 오세요

강동 청년 창업 공간 10호점 개소

말죽거리, 다시 살아난다

서초구 도시재생 1호 사업 ‘올인’

“어서 와, 정동은 처음이지?”

중구 홍보대사에 ‘비정상회담’ 5명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