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있나” 환경부 인사 시끌

본청 3급이 유역청 4급으로 이례적 이동

챗봇 등 접목…전자정부 더 똑똑해진다

‘2018 지능형 정부’ 유망 기술

반나절 생활권 강릉…경제 호황도 KTX급

경강선 개통 한달 34만명 방문

전담 복지플래너가 직접 방문… 여성·아이들 챙기는 동작

서울 25개 자치구 중 첫 시행…상도1동·대방동서 시범 운영

입력 : 2017-01-10 18:12 | 수정 : 2017-01-10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정폭력 등의 피해를 보기 쉬운 여성과 아동을 돕기 위해 동작구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처음으로 전담 인력을 배치한다.


이창우(맨 왼쪽) 서울 동작구청장이 지난해 10월 노량진 송학대교회에서 지역 여성들과 간담회를 열고 있다.
동작구 제공

구는 가족 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여성·아동 전담 복지플래너 특화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복지플래너는 동주민센터에서 일하는 복지직 공무원으로 취약계층을 발굴해 지원계획을 짜고 사후관리까지 맡는 책임자다. 서울 자치구들이 복지 서비스 강화를 위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제도를 지난해부터 전면 실시하면서 각 동에 배치됐다. 구 관계자는 “노인과 빈곤층, 영아 등을 관리하는 복지플래너가 있었지만 여성, 아동을 전담하는 인력은 없었다”면서 “동작구의 아동학대 사례가 증가하는 등 여성, 아동이 위기 상황에 더 쉽게 빠지는 것으로 보고 전담 인력을 두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동작구는 상도1동과 대방동에 여성·아동 전담 복지플래너를 시범적으로 두고 위기가정을 발굴하도록 했다. 경찰서나 건강가정지원센터 등과 공조해 가정폭력이나 생활고, 건강 문제 등 어려움에 처한 여성·아동을 찾아내고 가정을 직접 방문해 조사한다. 지원이 필요하면 지역 복지관과 건강가정지원센터 등 전문기관과 협의해 알맞은 도움을 줄 계획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지원 계층을 세분화하면 조금 더 효율적인 지원을 할 수 있다”며 “시범 운영 뒤 오는 5월부터 모든 동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1-1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평창올림픽 조직위에 들어간 숨은 사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평창동계올림픽 위원 자격으로 IOC 지도부에 개인적인 의견의 서한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을지로 물류 클러스터 구축”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 신년 인터뷰

15개동 누빈 Mr.구로

이성 구청장의 민생탐방

금천 민원서비스 ‘엄지 척’

행안부ㆍ권익위 선정 우수 기관

“4대 자치권 보장 개헌 절실”

이해식 강동구청장 분권 버스킹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