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전담 복지플래너가 직접 방문… 여성·아이들 챙기는 동작

서울 25개 자치구 중 첫 시행…상도1동·대방동서 시범 운영

입력 : 2017-01-10 18:12 | 수정 : 2017-01-10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정폭력 등의 피해를 보기 쉬운 여성과 아동을 돕기 위해 동작구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처음으로 전담 인력을 배치한다.


이창우(맨 왼쪽) 서울 동작구청장이 지난해 10월 노량진 송학대교회에서 지역 여성들과 간담회를 열고 있다.
동작구 제공

구는 가족 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여성·아동 전담 복지플래너 특화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복지플래너는 동주민센터에서 일하는 복지직 공무원으로 취약계층을 발굴해 지원계획을 짜고 사후관리까지 맡는 책임자다. 서울 자치구들이 복지 서비스 강화를 위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제도를 지난해부터 전면 실시하면서 각 동에 배치됐다. 구 관계자는 “노인과 빈곤층, 영아 등을 관리하는 복지플래너가 있었지만 여성, 아동을 전담하는 인력은 없었다”면서 “동작구의 아동학대 사례가 증가하는 등 여성, 아동이 위기 상황에 더 쉽게 빠지는 것으로 보고 전담 인력을 두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동작구는 상도1동과 대방동에 여성·아동 전담 복지플래너를 시범적으로 두고 위기가정을 발굴하도록 했다. 경찰서나 건강가정지원센터 등과 공조해 가정폭력이나 생활고, 건강 문제 등 어려움에 처한 여성·아동을 찾아내고 가정을 직접 방문해 조사한다. 지원이 필요하면 지역 복지관과 건강가정지원센터 등 전문기관과 협의해 알맞은 도움을 줄 계획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지원 계층을 세분화하면 조금 더 효율적인 지원을 할 수 있다”며 “시범 운영 뒤 오는 5월부터 모든 동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1-1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