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다가구·오피스텔 방범시설 의무화… 여성 안전 지키는 도봉

20실 이하 신축 시설 대상…미러시트·도시가스 덮개 설치

입력 : 2017-01-10 18:12 | 수정 : 2017-01-10 1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원도 안전하게
이동진(첫째 줄 왼쪽 세 번째) 서울 도봉구청장이 10일 구청 회의실에서 ‘2017 공원지킴이 발대식’을 열고 대한노인회 및 지킴이 100여명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다가구·다세대주택과 오피스텔 등은 아파트에 비해 방범에 덜 신경써 짓는 까닭에 범죄 표적이 되기 쉽다. 하지만 서울 도봉구에서는 앞으로 안전망이 허술한 소규모 주거시설은 찾아보기 힘들 것 같다. 구가 방범시설 설치를 강제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도봉구는 이번 달부터 신축하는 소규모 주거용 건물에 대해 방범시설 설치를 의무화한다고 10일 밝혔다. 다중주택·다가구주택·다세대주택과 오피스텔(20실 이하)이 대상으로 이 시설에는 미러시트(거울처럼 비치는 반사필름)와 도시가스 방범덮개를 의무 설치해야 한다. 또 방범용 폐쇄회로(CC)TV와 무인택배함 설치를 권장한다. 구는 건축허가를 줄 때 건축주에게 방범시설물을 반드시 설치해야 함을 알려 주고 준공 신청 때 이행 여부를 감리자가 확인하도록 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주거비가 크게 올라 저렴한 원룸, 오피스텔에서 혼자 사는 여성이 늘고 있다”며 “소규모 주택은 관리인이 지키는 대단지 아파트와 비교해 각종 범죄에 쉽게 노출될 수밖에 없어 의무 설치 방침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치안 문제는 삶의 질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됐다”면서 “방범시설 설치 의무화 외에도 주택가 침입 범죄를 막아 낼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1-1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두 얼굴의 봉사왕… 120억 투자사기 뒤 극단적

3년 전 전북지역 나눔재단 설립 고수익 배당 미끼에 수십명 피해 주식 실패 자금압박 못견뎌 자살 자금운용 전문가 잠적 보상 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