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차관의 인사철학 ‘메기론’ 화제

김성렬 차관 민간출신 전문가에 인사전권

“서울 한복판서 3대3 어때요”

새달 서울광장서 직장인 길거리 농구대회

topSection[1]['ko_name']

광명동굴 ‘한국 100대 대표 관광지’에 처음 뽑혀

입력 : 2017-01-11 18:07 | 수정 : 2017-01-11 18: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광명동굴이 2017~2018년도 한국을 대표하는 100대 관광지에 뽑혔다.

광명시는 지난 9일 발표한 한국 관광 100선에 광명동굴을 비롯해 서울 홍대거리와 이태원 관광특구,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강원 고성 DMZ 등 33곳이 처음으로 올랐다고 11일 밝혔다. ‘한국 관광 100선’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13년부터 2년마다 선정한다.



광명동굴 미디어아트전.
광명시 제공

광명동굴은 일제강점기인 1912년 개발돼 금·은·동·아연을 채굴하던 곳이었다. 1972년 폐광 후 새우젓 저장고였던 동굴을 2011년 광명시가 사들여 문화관광명소로 개발해 폐광의 기적이라 불린다. 2015년 4월 4일 유료화 개장 이후 그해 92만명에 이어 지난해에는 142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현재 유료관광객 234만명, 총 누적관광객 332만명을 기록했다.

광명동굴로 지난해 시 세외수입 84억원과 일자리 415개를 일궈냈다. 올해 시는 광명동굴 유료관광객 150만명을 끌어들여 세외수입 120억원과 일자리 400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광명시는 광명동굴 내부에 타임캡슐과 대형 미디어파사드 쇼 등 첨단과학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신설해 나갈 계획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침몰 3년 만에…세월호 선체 본인양 시작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1072일이 지난 22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부근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인양 작업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5명의 ‘초원이’ 홀로서기 부탁해

동작 발달장애인교육센터의 도전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북스타트는 교육의 스타트”

유종필 관악구청장의 지식복지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