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사망자 51%가 일반주택서 발생

심야 사망자 비율이 낮의 2.5배

2030년까지 10조 투입… ‘뉴강남’ 청사진

현대차 GBC·영동대로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topSection[1]['ko_name']

광명동굴 ‘한국 100대 대표 관광지’에 처음 뽑혀

입력 : 2017-01-11 18:07 | 수정 : 2017-01-11 18: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광명동굴이 2017~2018년도 한국을 대표하는 100대 관광지에 뽑혔다.

광명시는 지난 9일 발표한 한국 관광 100선에 광명동굴을 비롯해 서울 홍대거리와 이태원 관광특구,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강원 고성 DMZ 등 33곳이 처음으로 올랐다고 11일 밝혔다. ‘한국 관광 100선’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13년부터 2년마다 선정한다.



광명동굴 미디어아트전.
광명시 제공

광명동굴은 일제강점기인 1912년 개발돼 금·은·동·아연을 채굴하던 곳이었다. 1972년 폐광 후 새우젓 저장고였던 동굴을 2011년 광명시가 사들여 문화관광명소로 개발해 폐광의 기적이라 불린다. 2015년 4월 4일 유료화 개장 이후 그해 92만명에 이어 지난해에는 142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현재 유료관광객 234만명, 총 누적관광객 332만명을 기록했다.

광명동굴로 지난해 시 세외수입 84억원과 일자리 415개를 일궈냈다. 올해 시는 광명동굴 유료관광객 150만명을 끌어들여 세외수입 120억원과 일자리 400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광명시는 광명동굴 내부에 타임캡슐과 대형 미디어파사드 쇼 등 첨단과학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신설해 나갈 계획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단독] 대선주자들 비밀공간 차 안에서 뭐할까

대선 주자들에게 이동 차량은 ‘작은 집무실’이다. 최대한 많은 유권자를 만나려면 1분 1초도 허투루 쓸 수 없어 이동할 때도 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립돕는 장애인복지과 신설

장애인 유토피아 꿈꾸는 강서구

농구장 놀러오듯 편안한 청사

관악구 농구코트, 도서관, 갤러리

“어르신 이불, 무료세탁”

중랑구 독거노인 나눔 프로젝트

동작구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