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만 공직 채용·배치 인사 총괄

<2017 공직열전 45> 인사혁신처

강원 탄광도시 ‘제2의 몰락’ 위기

[이슈&이슈] 폐광지역 공기업들 애물단지 전락

topSection[1]['ko_name']

군포시 첨단산업단지 내 뿌리산업 특화단지 조성

입력 : 2017-01-11 18:15 | 수정 : 2017-01-11 18: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군포시 첨단산업단지(부곡동)에 ‘뿌리산업 특화단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군포시는 최근 연구용역을 통해 최근 총 6단계의 뿌리산업 육성전략과 9개의 전략과제를 수립했다고 11일 밝혔다.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뿌리산업은 주조·금형·용접·표면처리·소성가공·열처리 등 6개 분야의 부품, 완제품을 생산하는 기초 공정산업을 의미한다.

시는 첫 번째 전략과제로 올해 산업통산자원부에 군포첨단산업단지 일정 구역을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을 신청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관계부서 간 협업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공해산업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환경규제 대응능력의 향상을 위해 환경·에너지시설 등의 공용활동시설 구축을 정부가 지원한다.



군포시청 전경.
군포시 제공

현재 군포시의 제조업 분야 기업은 총 1513개이며 이 가운데 금형·주조·소성가공 등 6개 기술을 근간으로 한 뿌리기업이 552개에 달한다. 금형기업은 군포지역 내 뿌리기업 중 34.1%로 비율이 가장 높으며 유일하게 협의회가 구성된 업종이다.

첨단산업단지는 시가 직접 시행하는 공영개발방식으로 총 사업비 2110여억원을 투입, 부곡동 522 일원(28만 7524㎡)에 조성됐다. 컴퓨터, 의료, 정밀, 전기 장비, 지식기반서비스, 광학기기 및 시계 등 분야의 기업들이 들어선다.

시 관계자는 “군포지역 내 전체 제조업체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뿌리산업 육성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중요하다”며 “전략과제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노승일 “내부고발 이후 죽음의 공포 느끼고 있

22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노승일 부장의 ‘양심고백’ 이후의 근황을 전했다.지난해 12월 국회 청문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라지는 모든 것에 혼 불어넣다

종로, 전통·현대가 공존하는 길

노인을 위한 區는 있다

노인복지 상징 영등포구 ‘백세카드’

누에농사 풍년 빌던 선잠단 유적

성북구, 600년前 터 1147㎡ 발굴

“22년째 어르신들 밥 퍼줍니다”

강서구 자치구 첫 자원봉사팀 ‘기부’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