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군포시 첨단산업단지 내 뿌리산업 특화단지 조성

입력 : 2017-01-11 18:15 | 수정 : 2017-01-11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군포시 첨단산업단지(부곡동)에 ‘뿌리산업 특화단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군포시는 최근 연구용역을 통해 최근 총 6단계의 뿌리산업 육성전략과 9개의 전략과제를 수립했다고 11일 밝혔다.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뿌리산업은 주조·금형·용접·표면처리·소성가공·열처리 등 6개 분야의 부품, 완제품을 생산하는 기초 공정산업을 의미한다.

시는 첫 번째 전략과제로 올해 산업통산자원부에 군포첨단산업단지 일정 구역을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을 신청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관계부서 간 협업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공해산업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환경규제 대응능력의 향상을 위해 환경·에너지시설 등의 공용활동시설 구축을 정부가 지원한다.



군포시청 전경.
군포시 제공

현재 군포시의 제조업 분야 기업은 총 1513개이며 이 가운데 금형·주조·소성가공 등 6개 기술을 근간으로 한 뿌리기업이 552개에 달한다. 금형기업은 군포지역 내 뿌리기업 중 34.1%로 비율이 가장 높으며 유일하게 협의회가 구성된 업종이다.

첨단산업단지는 시가 직접 시행하는 공영개발방식으로 총 사업비 2110여억원을 투입, 부곡동 522 일원(28만 7524㎡)에 조성됐다. 컴퓨터, 의료, 정밀, 전기 장비, 지식기반서비스, 광학기기 및 시계 등 분야의 기업들이 들어선다.

시 관계자는 “군포지역 내 전체 제조업체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뿌리산업 육성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중요하다”며 “전략과제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둔갑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이행에 사로잡혀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둔갑시키고 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