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능력 AI 구현되면 행정 서비스 가능”

행자부 ‘공공분야 AI 활용 포럼’

‘스탠딩 파티’로 소통 나선 행자장관

“공무원에 대한 斜視 고치겠습니다”

3년뒤 지정해제 앞둔 도시공원 민간개발 갈등

지자체 “민자 개발” 시민단체 “난개발 안돼”

외국인 환자 유치 우수 병원에 정부 지정 의료기관 마크 부여

입력 : 2017-01-11 23:08 | 수정 : 2017-01-12 02: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인 환자 유치 지정 의료기관’ 표시

외국인 환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병·의원은 앞으로 ‘외국인 환자 유치 지정 의료기관’ 표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병·의원의 외국인 환자 유치 실적과 전문인력 보유 현황 등을 평가해 일정 수준을 충족하면 외국인 환자 유치 의료기관으로 지정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정 신청은 이달 12~31일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받는다. 평가·지정은 지정일로부터 2년간 유효하다. 현장조사는 오는 3~5월 실시되고, 지정심의위원회는 6월에 개최된다. 지정 절차는 8월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평가비용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57만원, 의원급 의료기관 114만원이다.

평가를 통해 최종 지정된 병·의원은 외국인 환자 유치 지정 의료기관 표시를 사용할 수 있다. 정부는 의료관광 대표 홈페이지(www.visitmedicalkorea.com)와 해외의료 홍보회, 설명회 등에서 지정 의료기관이 홍보 활동을 할 기회도 제공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 우리나라 의료 신뢰도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1-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유미, 박근혜 페이스북 배경 장식…친한 친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배경화면에 있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