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부천, 기업혁신클러스터 3곳 조성

친환경·영상문화·정보산업 등 “10만명 고용 120조 경제효과”

입력 : 2017-01-11 23:08 | 수정 : 2017-01-12 0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부천시가 대장동 친환경산업단지 등 3곳에 기업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해 미래성장 동력 구축에 나선다.

부천시는 대장동 친환경산단과 영상문화산단, 종합운동장 일대에 부천기업혁신클러스터를 단계적으로 조성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3개 단지에 기업 2000여개를 유치해 고용창출 10만명과 120조원의 경제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대장동 친환경산단은 대장동 일대에 223만 3000㎡(약 68만평) 규모로 조성된다. 원주민마을 지구 29만 3000㎡를 포함해 개발된다. 오정산단과 오정물류단지를 연결해 총사업비 7000억원을 투입, 2021년 완공될 예정이다. 현재 이곳은 대부분 농지이며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여 있다.

시는 이곳에 대기업과 다국적기업(한국지사), 금형 등 신성장동력 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대장동은 자연과 어우러지는 친환경 산단 66만㎡와 주·상·공 복합단지 133만㎡로 건립된다. 이번 달부터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을 시작으로 오는 7월 산단 개발계획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한다. 부지에 재두루미 등 천연기념물이 오가는 생태계의 보고인 대장들녘이 있어 환경단체들이 충분한 녹지를 확보하고 친환경산단을 조성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지난해 말 신세계와 재협약 끝에 추진되는 영상문화산단은 연구개발(R&D) 기관을 집적화한다. 3만 300㎡ 부지에 2963억원이 투입된다. 기업혁신클러스터는 춘의동 일대에 6만 3882㎡ 규모로 2019년 말 완공된다. 시는 도시재생사업 경제기반형인 춘의동 부천허브렉스사업 구역 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IoT, LED)의 첨단산업을 유치할 예정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2017-01-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