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차관의 인사철학 ‘메기론’ 화제

김성렬 차관 민간출신 전문가에 인사전권

“서울 한복판서 3대3 어때요”

새달 서울광장서 직장인 길거리 농구대회

topSection[1]['ko_name']

부천, 기업혁신클러스터 3곳 조성

친환경·영상문화·정보산업 등 “10만명 고용 120조 경제효과”

입력 : 2017-01-11 23:08 | 수정 : 2017-01-12 02: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부천시가 대장동 친환경산업단지 등 3곳에 기업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해 미래성장 동력 구축에 나선다.

부천시는 대장동 친환경산단과 영상문화산단, 종합운동장 일대에 부천기업혁신클러스터를 단계적으로 조성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3개 단지에 기업 2000여개를 유치해 고용창출 10만명과 120조원의 경제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대장동 친환경산단은 대장동 일대에 223만 3000㎡(약 68만평) 규모로 조성된다. 원주민마을 지구 29만 3000㎡를 포함해 개발된다. 오정산단과 오정물류단지를 연결해 총사업비 7000억원을 투입, 2021년 완공될 예정이다. 현재 이곳은 대부분 농지이며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여 있다.

시는 이곳에 대기업과 다국적기업(한국지사), 금형 등 신성장동력 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대장동은 자연과 어우러지는 친환경 산단 66만㎡와 주·상·공 복합단지 133만㎡로 건립된다. 이번 달부터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을 시작으로 오는 7월 산단 개발계획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한다. 부지에 재두루미 등 천연기념물이 오가는 생태계의 보고인 대장들녘이 있어 환경단체들이 충분한 녹지를 확보하고 친환경산단을 조성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지난해 말 신세계와 재협약 끝에 추진되는 영상문화산단은 연구개발(R&D) 기관을 집적화한다. 3만 300㎡ 부지에 2963억원이 투입된다. 기업혁신클러스터는 춘의동 일대에 6만 3882㎡ 규모로 2019년 말 완공된다. 시는 도시재생사업 경제기반형인 춘의동 부천허브렉스사업 구역 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IoT, LED)의 첨단산업을 유치할 예정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2017-01-12 15면

침몰 3년 만에…세월호 선체 본인양 시작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1072일이 지난 22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부근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인양 작업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5명의 ‘초원이’ 홀로서기 부탁해

동작 발달장애인교육센터의 도전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북스타트는 교육의 스타트”

유종필 관악구청장의 지식복지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