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차관의 인사철학 ‘메기론’ 화제

김성렬 차관 민간출신 전문가에 인사전권

“서울 한복판서 3대3 어때요”

새달 서울광장서 직장인 길거리 농구대회

topSection[1]['ko_name']

‘소’를 속여 팔 수 없게…

마포구, 전통시장·정육점 축산물 위생·원산지 집중 점검

입력 : 2017-01-11 23:08 | 수정 : 2017-01-12 02: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 명절을 앞두고 서울 마포구가 전통시장 등에서 파는 축산물 위생과 원산지를 집중 점검한다. 소비자들이 속아 질 낮은 식재료를 구입해 제례 음식을 만드는 일을 막기 위해서다.

서울 마포구의 식품위생팀 직원들이 지역 정육점에서 위생점검을 하고 있다.
마포구 제공

마포구는 오는 20일까지 주택가의 정육점과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한다고 11일 밝혔다. 구 식품위생팀 직원이 2명씩 짝을 지어 3개 반을 만들고 현장을 직접 돌아본다. 소·돼지고기 등 축산물 유통 정보를 제대로 표시했는지, 원산지 등을 속여 팔지는 않는지 등을 점검한다. 구체적으로 ▲정육선물세트 상품에 유통정보 표시 의무를 준수하는지 ▲냉동정육을 더 비싼 냉장포장육으로 속여 파는지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사용·판매하는지 ▲수입육·육우 등을 한우로 속여 파는지 등을 꼼꼼히 살펴본다.

구는 점검결과 고의성 없는 가벼운 위반사항을 현장에서 계도하고 소고기의 원산지를 속이는 등 중요 위반 사항은 행정처분하기로 했다. 점검결과와 위반사항은 ‘식품행정통합시스템’에 자료를 입력해 지속적으로 관리한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설 명절의 가장 큰 즐거움 중 하나가 가족들과 음식 먹는 재미”라면서 “축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1-12 16면

침몰 3년 만에…세월호 선체 본인양 시작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1072일이 지난 22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부근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인양 작업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5명의 ‘초원이’ 홀로서기 부탁해

동작 발달장애인교육센터의 도전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북스타트는 교육의 스타트”

유종필 관악구청장의 지식복지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